디지털타임스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 "사과 대체할 참외 지원 확대하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참외농장·농협 APC 방문해 작황 및 출하 동향 점검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 "사과 대체할 참외 지원 확대하겠다"
14일 오후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경북 성주군 월향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를 찾아 참외 수급 상황을 점검했다. 사진 농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송미령 장관이 14일 오후 경상북도 성주군 참외 농장과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를 방문해 작황을 확인하고 출하 동향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참외 농장에서 작물의 생육 상황을 살핀 송 장관은 "기상 악화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투광성을 높이기 위해 직접 시설 비닐을 세척하는 등 농업인의 세심한 관리와 정부·지자체·관련기관 노력으로 참외 생육이 회복돼 제철에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도 제철 과일·과채류의 안정적 생산을 위해 영양제를 할인 공급하고 생육 단계에 맞춰 농촌진흥청과 농업기술센터의 기술 지원도 확대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월항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를 방문해 참외 선별 및 포장 등 출하 동향도 점검했다.

송 장관은 "정부는 농축산물 할인, 납품단가 지원 등 소비자물가 부담을 덜기 위해 총력 대응 중이다. 사과를 대체할 수 있는 참외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산지에서도 생육 관리 및 출하 확대 등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4월 들어 참외·딸기 등 과일류의 작황은 전반적으로 회복되며 출하량이 늘고 있다. 참외의 경우 생육이 호전되면서 지난달 54t(톤)에 그쳤던 가락시장 일 평균 반입량이 4월 89t으로 늘었으며, 딸기도 4월 상순 가락시장에 일 평균 193t 반입되며 평년 수준(일 197t)을 회복했다.

납품단가 지원 등 가격 안정 조치가 더해져 4월 상순 딸기 소비자가격은 100g 당 1263원으로 전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4월 상순 참외 소비자가격(10개)은 전년보다 7% 낮은 3만1936원으로 집계됐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평년 수준의 기상 여건이 유지된다면 기상 악화로 지연됐던 작황이 회복되며 공급 안정세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제철 과일·과채류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선제적 작황 관리와 농업 기술 지도를 확대하는 한편,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 자금을 통해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