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년 연속 높아진 무역기술장벽… 1분기 WTO 기술규제 1194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간다 등 개도국 국가 상위권
작년 1위 미국 102건으로 3위
올해 1분기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이 통보한 기술규제가 1194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분기에 이어 2년 연속 동기간 최고치를 경신했다.

세계무역기구(WTO) 무역기술장벽(TBT, Technical Barriers to Trade) 협정에 따라 무역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기술규정, 표준, 적합성평가 절차 등의 기술규제를 제·개정할 경우 WTO에 통보 의무가 있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통보된 기술규제는 우간다, 이집트 등 개도국 국가들이 상위를 차지했으며, 전년도 가장 많은 기술규제를 통보했던 미국은 102건으로 3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수출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10대 수출국과 5대 신흥국을 일컷는 15대 중점국이 통보한 기술규제는 263건으로, 전년 동기(243건) 대비 약간(8.2%) 증가했다. 이는 전기전자와 소재부품 관련의 중국강제인증(CCC) 등 중국이 통보한 기술규제가 전년 대비 대폭 증가(6건→64건)한 데 따른 것이다.

산업별로는 식의약품 분야(24.8%), 화학세라믹 분야(16.5%), 농수산품 분야(13%) 순으로 상위를 차지했고, 전기전자 분야(11.9%)가 그 뒤를 이었다.


그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던 식의약품 분야의 비중은 감소하는 등 기술규제가 점차 전 분야에 걸쳐 골고루 통보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올해 1분기 우리나라 무역수지는 전년 대비 300억 달러 이상 개선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러한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미국, 중국 등의 기술규제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2년 연속 높아진 무역기술장벽… 1분기 WTO 기술규제 1194건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