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친이준석’ 천하람 폭탄발언 “尹, 자신 ‘임기 단축 개헌’ 동의하는 게 정치 발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통령 예전 녹취 보면 ‘대통령 그거 뭐 귀찮다. 저는 그런 자리 관심 없다’ 이러셨다”
“본인이 동의를 안 하면 현 대통령에게 법적으로 적용 안 돼”
“그렇기 때문에 본인께서 결단 내리셔야 가능한 부분…임기 단축은 사실 하야가 동반된 개념”
‘친이준석’ 천하람 폭탄발언 “尹, 자신 ‘임기 단축 개헌’ 동의하는 게 정치 발전”
(왼쪽부터) 천하람 개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 윤석열 대통령,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디지털타임스 DB, 대통령실 제공>

'친(親) 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천하람 개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윤석열 대통령 예전 녹취를 보면 '대통령 그거 뭐 귀찮습니다. 저는 그런 자리 관심 없습니다' 이러셨다"면서 "귀찮으시고 제가 봤을 때 그다지 잘하시는 것 같지 않은데 임기를 단축하는 개헌의 주인공이 되시는 것이 대한민국 정치 발전에 도움이 되시는 거 아닌가"라고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천하람 당선인은 13일 방송된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출연해 이준석 대표가 '다음 대선 3년 남은 거 확실합니까'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대통령 탄핵보다는 대통령 임기 단축을 시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천 당선인은 '임기 4년 중임제 개헌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윤 대통령에게 자신의 임기를 단축하는 것에 대한 결단을 요구했다.

그는 "탄핵은 헌법에 있는 절차로 우리가 언급 못 할 바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너무 쉽게 입에 담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혁신당은) 대통령 임기 단축을 오히려 저는 시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개혁신당의 총선 공약 중의 하나가 이제는 7공화국으로 가야 한다"며 그래서 대통령 4년 중임제와 결선투표제를 포함하는 헌법 개정이 있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개헌과 관련해 천 당선인은 "본인이 동의를 안 하면 현 대통령에게 법적으로 적용이 안 된다. 그렇기 때문에 본인께서 결단을 내리셔야 가능한 부분"이라며 "임기 단축은 사실 하야가 동반된 개념"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영수회담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못 박았다. 천 당선인은 "윤석열 대통령께서 지고 나서 이재명 대표가 우위에 있는 정치 현실에서 이재명 대표를 만나실 분이 아니다"라며 "절대 안 바뀔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총선에서 개혁신당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선 "꼼수를 안 쓰고 지역구와 비례 당선자를 모두 낸 유일한 정당"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마지막인 300번째 당선인이 된 것과 관련해선 "저희가 위성정당을 안 만들었기 때문에 준연동형 계산에서 가장 불리한 위치에 있었다. 이준석 대표가 지역구에서 당선되면서 떨어질 뻔했다"며 "다른 정당들은 다 위성정당이거나 비례 전용 정당이었다. 꼼수 안 쓴 대한민국의 유일한 지역구와 비례 당선자를 모두 낸 정상 정당이라는 데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끝으로 천 당선인은 22대 국회에서 "여론의 캐스팅보트 정당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천하람, 이준석, 이주영이 이야기하는 거라면 우리가 믿을 수 있다' 그렇게 해서 지금 3석을 지선, 대선 또 총선 거치면서 더 키워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는 말 얼마나 잘나. 스피커 파워 너무 좋고 원래도 의원 10명 몫은 했다. 이제는 한 100명 몫을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친이준석’ 천하람 폭탄발언 “尹, 자신 ‘임기 단축 개헌’ 동의하는 게 정치 발전”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연합뉴스>

앞서 지난 12일 이준석 대표는 C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윤 대통령은 집권 2년이 지나가는 대통령인데 아직도 통치나 정치의 기본에 해당하는 것들을 안 하고 계신다"며 "총선 뒤에도 바뀔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또 S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이 대표는 진행자의 '3년 후 대선 도전'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다음 대선이 몇 년 남았나. (3년) 확실한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조기 퇴진'을 암시하는 발언으로 해석됐다.

이 대표는 진행자가 발언 취지를 되묻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 등 수사를 받고 있는 야권 정치인들을 거론하며 "누군가 굉장히 서두를 것이고, 누군가는 굉장히 두려워할 것이고, 저는 이번에 또 야권이 단독으로 패스트트랙으로 특검을 발의할 수 있는 의석수는 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면 또 특검법들이 막 발의되고 법안이 입안될 텐데 대통령이 거부권 쓰실 수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