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방이전 기업 정주여건 마련… 160억 투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상반기 지자체 2곳에 주택 등 95억 지원
3개 지역에 비즈니스 센터 등 65억 투입
#경북 상주시는 지난 2021년 SK 머티리얼즈 그룹포틴, SK스페셜티 등으로부터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그러나 이들 기업의 근로자들이 사용할 주거 공간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었다. 상주시는 지난해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을 통해 '청년 공공임대 주택'을 완공해 주거공간을 마련했다.

#강원 원주시는 오는 2025년 부론 일반산업당지 준공되며 3000명 이상의 근로자가 유입될 전망이지만, 이들을 위한 편의복지 시설이 전무한 상황이다. 그러나 행안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복합문화센터를 건축하게 됐다. 신규·이주 근로자의 정주여건 마련뿐만 아니라, 수도권 기업의 추가 투자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정부가 기업 지방이전 촉진을 위해 지역 근로자 정주여건 개선에 고삐를 죈다. 공공임대주택, 문화센터 등 인프라 건설 지원을 통해 기업들의 지역 투자를 촉진하겠다는 것이다.

행정안전부는 '기업 지방이전 촉진 우수모델 확산 지원' 공모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근로자 공공임대주택, 복합문화센터, 입주기업 간 공동장비실 등 기업환경 개선을 위한 시설을 지원해 지역 이전 기업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방침이다.

공모사업은 상·하반기로 나눠 추진된다. 최종 5개 내외의 지자체를 선정해 특별교부세 16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사업과 연계해 특별교부세를 패키지 형태로 지원한다.

우선 상반기에는 공공임대주택, 복합문화시설 등 정주환경 개선이 시급한 지자체 2곳을 선정해 95억원을 지원한다. 이달까지 공모를 거쳐 5월 심사·선정, 6월 사업비를 교부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비즈니스센터, 다목적 복합센터, 창업지원 및 연구개발 센터 등 기업 지원시설 등이 필요한 지자체 3곳을 정해 65억원을 투입한다. 오는 7월 공모를 실시해 9월 사업비를 교부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민간전문가 등 5명 내외로 심사위원회를 꾸려 1차 서면심사, 2차 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한다. 기업의 지방투자가 속도를 낼 수 있도록 기업 지원 행정 체계를 구축한 지자체에는 가점을 부여한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지역에 대한 기업의 관심과 투자의향이 실제 투자로 이어질 수 있도록 환경 개선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지역에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경제를 활성화하고 청년들이 지역에 정착하는 선순환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지방시대 종합계획(2023~2027)를 확정·발표하고 기회발전특구, 교육발전특구, 도심융합특구, 문화특구 등 지역 주도 균형발전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이민우기자 mw38@dt.co.kr

지방이전 기업 정주여건 마련… 160억 투입
행정안전부 현판. <이민우 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