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호남민심 잡은 조국과 공조… 李·曺 긴장관계 조성될 가능성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텃밭인 호남에서 조국혁신당이 선전한 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조국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잠재적 대선 경쟁자라는 점에서 양당이 공조 관계를 넘어 묘한 긴장관계가 형성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7개 시도 비례대표 투표 결과를 보면 조국혁신당은 부산과 세종, 광주, 전남, 전북에서 민주당보다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중 광주, 전남, 전북에서는 조국혁신당이 각각 47.72%, 43.97%, 45.53%를 얻어 같은 지역에서 36.26%, 39.88%, 37.63%를 얻은 민주당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광주에선 조국혁신당 득표율이 민주당보다 10%포인트(p) 넘게 앞섰다.

조국혁신당은 이 같은 결과가 '윤석열 정권 심판'을 바라는 여론에 호응한 덕이라고 분석했다. 조국혁신당 관계자는 14일 통화에서 "정권 심판 요구가 큰 호남에서 우리의 메시지가 선명했기 때문에 '저 당에 표를 나눠줘도 되겠다'는 여론이 있지 않았겠나"라며 "당이 든든한 기반을 가지도록 도와주자고 생각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조국혁신당은 선거운동 기간 '3년은 너무 길다'는 구호 아래 '검찰독재 정권 심판'과 같은 선명한 메시지로 표심을 공략했다.

민주당은 이런 결과를 민감하게 보고 있다. 텃밭에서 '윤석열 정권 심판' 민심이 강한 만큼, 이에 부응해 적극적인 대여 공세 드라이브를 걸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이 경쟁 관계를 형성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더욱이 총선 결과를 바탕으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잠재적 대권 주자로 더욱 주목받으면서 이 같은 현상을 경계하는 일각의 기류도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조국혁신당은 총선을 치르면서 검찰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가 있는 호남 강성 지지자들을 흡수했다"며 "현재 민주당 지지자들과 성향이 크게 다르지 않은 만큼 언제든지 이들 간 이동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조 대표가 이재명 대표의 잠재적 대권 경쟁자로 떠올랐기 때문에 예의주시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다만 당선자들은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의 경쟁보다 협력을 통한 정권 심판에 집중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문재인 정부에서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박지원 전남 해남완도진도 당선인은 이날 "두 당이 선명성 경쟁을 해서는 안 된다"며 "민생 안정, 정부의 외교·안보 기조 변화 등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을 상대로 야무지게 하라는 것은 맞지만, 두 당이 협력해 결국은 윤석열 정부의 변화를 이끌라는 게 호남의 민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북 전주병에서 당선된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은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은 윤석열 정권의 '난폭국정'을 중단시키는 데 협력할 것이 많다"며 "175석인 더불어민주당이 넉넉하게 조국혁신당을 품고 한미 동맹보다 굳건하게 가야 한다"고 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민주, 호남민심 잡은 조국과 공조… 李·曺 긴장관계 조성될 가능성도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2일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현충탑 참배를 위해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도착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