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유엔 안보리 내일 긴급 소집…이란의 이스라엘 공격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유엔 안보리 내일 긴급 소집…이란의 이스라엘 공격 논의
이란, 13일(현지시간) 오후에 이스라엘 향해 보복 공습 감행[IRNA=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14일 오후(현지시간·한국시간 15일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유엔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몰타 대변인은 이날 이스라엘 요청에 따라 오는 14일 오후 4시 긴급회의를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유엔 안보리는 긴급회의에서 이날 감행된 이란의 이스라엘에 대한전례 없는 공격과, 중동 사태 악화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이란은 수십∼수백 대의 무장 무인기(드론)와 미사일을 쏘며 이스라엘 본토에 대한 공습을 전격 감행했다.

이스라엘이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해 이란 혁명수비대(IRGC) 고위급 지휘관을 제거한 지 12일만으로, 당시 이란은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 공격을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이스라엘은 이날 이란이 공격하자 즉각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길라드 에르단 이스라엘 유엔 대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X·옛 트위터)에 "우리는 안보리에 긴급회의를 열 것을 촉구하고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을 비난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란의 공격은 세계 평화와 안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며 "안보리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란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