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故 박보람 측 "허위 게시글 즉각 내려달라…강력한 민·형사상 조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故 박보람 측 "허위 게시글 즉각 내려달라…강력한 민·형사상 조처"
가수 박보람[제나두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 11일 세상을 떠난 고(故) 박보람에 대한 악의적 허위 사실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되자 소속사 제나두엔터테인먼트가 강력한 법적 조처를 예고했다.

소속사는 14일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고 박보람에 대한 악의적 게시물과 근거 없는 허위 사실 등이 포함된 명예훼손성 게시물 및 댓글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보람은 데뷔 후부터 확인되지 않은 사실 등으로 악플(악성 댓글)에 시달려왔고, 고인이 된 지금도 가해지는 이러한 가짜뉴스는 고인을 두 번 죽이는 것과 다를 바 없는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를 접한 당사, 유족들, 주변 지인들 또한 정신적으로 너무나 큰 충격과 고통을 받고 있다"며 "모든 허위·억측성 영상물과 게시물을 즉각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소속사 측은 "이후에도 이와 같은 행위가 지속되면 강력한 민·형사상의 조처를 할 것"이라며 "장례 절차 후 엄중하게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며, 어떠한 선처나 합의는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보람은 지난 11일 오후 지인과 술을 곁들인 모임 도중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장례 절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한편, 가수 이보람과 김그림 등 박보람과 함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 K2'에 출연한 동료 가수들은 SNS를 통해 고인을 추모했다. 이보람은 "부디 좋은 곳에서 아프지 말고 행복하고 편안한 안식을 취하기를 바라"라고 썼고, 김그림은 "먼 곳에서 항상 행복해 보람아"라고 남겼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