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트럼프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 나약한 바이든 때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 나약한 바이든 때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슈넥스빌에서 유세하고 있다. [슈넥스빌[美펜실베이니아주] 로이터=연합뉴스]

이란의 이스라엘에 대한 공습이 시작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이란이 이스라엘을 공격한 이유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유약한 지도력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에서 열린 유세에서 "이스라엘은 지금 공격받고 있다. 그것은 우리가 매우 약한 모습(great weakness)을 보였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드러낸 나약함은 믿을 수 없는 수준이며 우리가 집권했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는 힘을 통해 세상에 평화를 다시 가져올 것"이라며 "난 해외에서 미국의 힘을 되살리고 국내에서도 미국의 국력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이 대통령이었던 4년 전에는 세상이 미국을 존경했지만, 이제는 미국을 "웃음거리"로 여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잘못한 게 많다면서 자신이 대통령이었다면 "10월 7일(작년 하마스의 이스라엘 테러)과 오늘 일어난 이스라엘에 대한 공격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스라엘군은 이란의 대규모 공습을 대부분 방어해냈다며 자국 본토에 대한 이란의 첫 공격에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은 이란이 13일(현지시간)부터 이스라엘을 겨냥해 미사일과 드론(무인기)을 200발이 넘게 발사했다고 밝혔다.
하가리 대변인은 이란의 지대지 미사일 탄도미사일 수십발은 국경을 넘어오기 전에 격추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사일 소수가 이스라엘을 타격해 소녀 1명이 다치고 이스라엘 남부에 있는 군기지에 가벼운 손상을 입혔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 매체 'Ynet'는 이스라엘 당국자를 인용해 자국군이 이란의 드론, 미사일을 99% 요격했다고 보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