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행정서비스 디지털 전환률 84% 달성,,,벤치마킹 이어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충북도청과 생애주기별 소상공인 지원 정책 벤치마킹 간담회 추진
공공 마이데이터 활용 온라인 간편접수 서비스 '경기바로' 우수 정책 사례 공유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행정서비스 디지털 전환률 84% 달성,,,벤치마킹 이어져
/사진제공=경상원

소상공인 행정서비스 디지털 전환률 84%를 달성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의 우수 정책 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지자체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경상원은 12일 수원컨벤션센터 중부센터에서 충북도청과 '경상원의 경기바로 서비스 및 소상공인 지원 정책에 대한 벤치마킹'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상원에 따르면 이날 충북도청 관계자들은 생애주기별로 지원하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정책과 공공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온라인 간편접수 서비스인 '경기바로(ggbaro.kr)'를 중점으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경기바로 서비스는 경기도 소상공인 온라인 간편접수 서비스로 행정안전부 공공 마이데이터를 활용하여 전국 최다 행정서류 원장(18종 166개) 연계로 간편하게 서류 제출이 가능하며 23년 소상공인 행정서비스의 디지털 전환률 84%를 달성했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 지원서류 간소화 △행정담당자 업무 효율화 △실시간 사업접수 통계 데이터화를 구현했으며 2023년 경기도 민원서비스 개선 우수사례 경진대회 장려상을 수상하여 대표적인 우수 정책 사례로 뽑힌다.

또한, 올해 소상공인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을 위해 △종합상담 콜센터 및 SOS 현장지원단 운영 △소상공인 청년사관학교 △소상공인 통합교육 △경영환경개선사업 △판로개척 지원사업 △1인 소상공인 고용보험료 지원 △소상공인 사업정리 지원사업 △소상공인 재창업 지원사업 등을 추진 중이며 향후 이를 다각화할 예정이다.

김경호 경상원 원장 직무대행은 "작년 한 해 경기바로 서비스를 이용한 경기도 소상공인이 21만명이 넘는다"며 "경기바로 서비스 3단계 구축으로 도내 31개 시·군 시스템을 연계할 것이며 진정한 경기도 소상공인 통합 지원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와 경상원은 2019년부터 광역지자체 최초로 골목상권에 대한 지원을 이어오고 있으며 부산시, 양산시, 충청남도 등 여러 지자체에서 골목상권 공동체 및 매니저 지원사업 벤치마킹을 위해 방문한 바 있다고 밝혔다.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