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첨단바이오 육성 걸림돌 `법·제도적 규제`…대표 클러스터 육성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창윤 과기정통부 차관, 산업계 간담회 개최
정밀의료, 합성생물학-바이오파운드리 육성 제안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창윤 차관이 12일 서울 광화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중회의실에서 첨단바이오 분야 산업계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첨단바이오 지원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민생토론회 후속조치로 정부가 첨단바이오 육성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첨단바이오 이니셔티브'에 대한 산업계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계 참가자들은 첨단바이오 분야 전문인력 부족과 자금조달 어려움, 규제·법률적 한계 등을 애로사항으로 지적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미국의 보스턴 클러스터와 같은 첨단바이오 분야 대표 클러스터 집중 육성, 정부 주도의 펀드 조성, 유전자변형생물체(LMO) 법 관련 규제 완화 등의 필요성을 제안했다.

아울러, 유전자세포치료제와 같은 정밀의료 실현, 합성생물학과 바이오파운드리 육성, 치매와 같은 노인성 질환 진단·치료 및 역노화 기술 개발 등을 정부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았다. 연구장비 구매절차 간소화, 실패 위험성이 높은 도전적 연구개발의 폭넓은 실패 인정 등의 의견도 나왔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차관은 "첨단바이오는 AI, 로봇 등 첨단기술과 융합을 통해 기존 바이오의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기술과 산업으로 국가 차원에서 집중 육성이 필요한 게임체인저 분야"라며 "정부의 R&D 투자가 최종적으로 가치를 창출하려면 우수한 연구성과가 산업계로 확산돼야 하고, 이를 위해 산업계의 의견을 첨단바이오 육성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7월 '첨단바이오 이니셔티브'를 발표할 예정이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첨단바이오 육성 걸림돌 `법·제도적 규제`…대표 클러스터 육성 필요
이창윤 과기정통부 차관(오른쪽 두번째)이 12일 서울 광화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중회의실에서 열린 '첨단바이오 분야 산업계 간담회'에서 산업체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