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민심 2년만에 뒤집혔다…대선 5%p 앞선 국힘, 총선서 6%p 뒤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당 전국 총선 득표율, 대선 대비 3.48%p↓…민주, 2.65%p↑
'與 11석 vs 민주 37석' 서울서 양당 전체 득표차는 5.9%p
서울민심 2년만에 뒤집혔다…대선 5%p 앞선 국힘, 총선서 6%p 뒤져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지난 2022년 치러진 20대 대선에서 국민의힘 쪽으로 기울었던 서울 민심의 방향이 2년 뒤 치러진 22대 총선에선 반대 방향으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를 보면 이번 총선의 서울 전체 유효투표수는 567만5720표다. 이중 국민의힘이 262만7846표(46.30%), 민주당이 296만4809표(52.24%)를 얻었다.

민주당이 서울 전체 지역구 투표에서 33만6963표 차이로 국민의힘을 앞선 것이다. 격차는 5.94%포인트(p)다.

지난 대선에선 당시 국민의힘 후보였던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에서 50.56%의 득표율로,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45.73%를 4.83%p 차로 앞섰다.

총선과 대선의 서울 득표율을 비교하면 국민의힘은 4.26%p 하락했고, 민주당은 6.51%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에서도 총선과 대선 득표율을 비교하면 국민의힘이 2.8%p 하락한 반면, 민주당은 3.73%p 상승했다.

이번 총선에서 경기 지역 유효표 763만5329표 중 국민의힘은 326만9685표(42.82%), 민주당은 417만3900표(54.67%)을 획득했다. 민주당이 90만4215표차(11.85%p)로 국민의힘을 앞섰다.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45.62%, 민주당이 50.94%로 5.32%p 차이가 났지만, 이번 총선에선 격차가 더욱 벌어진 것이다.

인천의 경우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 47.05%, 민주당 48.91%로 1.86%p 차의 초접전이 벌어졌지만, 이번 총선에선 민주당이 8.66%p 차이로 국민의힘을 앞섰다.

국민의힘은 총선에서 전체 유효표 166만4960표 중 74만7240표(44.88%), 민주당은 89만1343표(53.54%)를 얻었다.

국민의힘이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보다 더 많은 표를 받았던 '중원'도 총선에선 뒤집혔다.

이번 총선 유효표가 80만9204표인 대전에서 국민의힘은 34만6208표(42.78%), 민주당은 43만8720표(54.22%)를 얻었다. 민주당이 9만2512표(11.44%p) 차로 앞섰다.

지난 대선에선 국민의힘이 49.55%로 민주당 46.44%를 3.11p 차이로 이겼었다.


충남에선 이번 총선 유효표 117만785표 중 국민의힘이 55만1754(47.13%), 민주당이 60만3632표(51.56%)를 득표했다. 득표율 차는 4.43%p다.
충남은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51.08% 득표율로 민주당 44.96%를 이겼던 곳이다.

충북 역시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50.67%)이 민주당(45.12%)을 앞섰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민주당(50.23%)이 국민의힘(47.93%)을 제쳤다.

전국 득표율로 보면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 후보였던 윤 대통령이 48.56%로 민주당 이 대표(47.83%)를 0.73%p 앞섰지만, 이번 총선에선 민주당이 50.48%로 국민의힘(45.08%)을 5.4%p 차이로 앞섰다.

국민의힘은 전국 총선 득표율이 지난 대선 대비 3.48%p 하락했지만, 민주당은 2.65%p 상승했다는 계산이다.

다만, 민주당과 위성정당이 180석을 확보했던 21대 총선과 비교하면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격차는 줄었다.

21대 총선에서는 민주당이 전국 득표율 49.9%로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41.5%)을 8.4%p 앞섰다.

이처럼 국민의힘의 총선 득표율이 지난 대선과 비교해 하락한 가운데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총선에서 확보한 의석수는 득표율 차이보다도 더욱 크게 벌어졌다. 하나의 선거구에서 1등인 후보 1명만 선출하는 소선거구제로 인해 나타난 현상이다.

단순히 지역 득표율대로 의석수를 계산해보면 총 48석이 걸린 서울에서 국민의힘은 22석, 민주당은 25석을 얻게 된다.

실제 이번 총선 결과는 국민의힘이 11석, 민주당이 37석이다.

경기도 역시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은 6석을 확보하는 데 그쳤지만, 득표율을 대입하면 26석을 얻는 것으로 계산된다.

반대로 민주당은 경기 53석을 확보했지만, 득표율대로라면 33석이 되는 셈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