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런 악마도"…美30대 엄마, 도로서 8개월 아기 차 밖으로 던졌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동거남 살해 후 도주 중 추가 범행…본인도 극단적 선택
"이런 악마도"…美30대 엄마, 도로서 8개월 아기 차 밖으로 던졌다
달리는 자동차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습니다. [아이클릭아트 제공]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30대 여성이 주행 중인 차에서 생후 8개월 된 아기를 차 밖으로 내던져 숨지게 하고 본인도 극단적 선택을 했다.

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경찰국(LAPD)은 보도자료를 통해 "가족 분쟁이 두 건의 살해와 자살로 이어졌다"고 사건을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 30분께 용의자인 여성 대니엘 존슨(34)이 포르쉐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타고 LA 카운티의 서부 컬버시티의 고속도로를 주행하던 중 차에 함께 타고 있던 존슨의 두 어린 자녀가 차 밖으로 내던져져 도로에 추락했다.

생후 8개월인 영아는 치명적인 부상으로 현장에서 사망했고, 9세 어린이는 병원에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엄마인 존슨이 달리는 차 밖으로 아이들을 밀어낸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건 발생 후 30분쯤 뒤인 오전 5시께 존슨은 LA 카운티의 중서부 해변 레돈도비치의 한 교차로 근처에서 시속 100마일(161㎞)이 넘는 속도로 차를 몰다 가로수와 충돌해 현장에서 숨졌다. 당시 그는 차에 혼자 타고 있었으며, 경찰은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 결과 존슨은 이날 차를 몰고 나오기 직전 자택에서 동거하던 남성을 살해한 뒤 도주하던 중이어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오전 7시 35분께 LA 서북부에 있는 그의 아파트에서는 현관문이 열려 있는 것을 수상히 여긴 이웃들이 집안을 살피다 한 남성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사망자는 존슨과 함께 살던 제이엘런 채니(29)로 확인됐다.

이 집에서는 존슨과 그의 두 자녀, 채니 등 4명이 살고 있었다. 경찰은 존슨이 이날 오전 3시 40분께 채니와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로 채니를 찔러 숨지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발견된 흉기에서는 생물학적 증거가 검출됐다. 이들이 다툰 경위 등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런 악마도"…美30대 엄마, 도로서 8개월 아기 차 밖으로 던졌다
LA 고속도로에서 사건 조사 중인 경찰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