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글로벌 `3대 AI강국` 청사진… 민·관·학 똘똘 뭉쳐야 가능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글로벌 `3대 AI강국` 청사진… 민·관·학 똘똘 뭉쳐야 가능하다
4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AI전략최고위협의회' 출범식이 열리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인공지능(AI) G3(주요 3개국)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AI 최고위 거버넌스인 'AI전략최고위협의회' 출범식 및 첫 회의를 열고 이같은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AI 분야 민간전문가 23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재정부 등 주요 관계부처 실장급 공무원 7명 등으로 출범했다. 협의회는 산하에 AI반도체, 법제도, 윤리안전, AI인재 등 총 6개 분과를 운영한다. 이로써 미래성장동력 AI에 국가의 역량이 결집될 길이 열렸다. 이날 첫 회의에서 과기부는 올해 69개 'AI 일상화' 과제에 7102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이렇게 범부처 차원의 협의체를 만들어 전략 수립 및 실행에 나선 것은 이러다간 글로벌 AI 경쟁에서 밀려날 수 있다는 우려감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세계 주요국들은 날아다니는데 우리는 기어다니는 실정이다.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는 '챗GPT'로 세계를 충격에 빠트린 오픈AI에 130억 달러를 투자했고, 아마존은 AI 스타트업 '앤스로픽'에 27억5000만 달러를 추가 투자하기로 했다. 중국은 정부 차원의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AI를 포함한 과학기술 분야 예산을 10% 늘렸고 AI산업 육성정책도 발표했다. 사우디아라비아까지 AI 분야에 투자하는 국부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에 비하면 우리나라는 말그대로 '새발의 피'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의 청사진 발표는 환영할 일이다. 계획이 제대로 추진된다면 3년 내에 연 300조원 이상 경제효과와 함께 연평균 GDP 1.8%포인트 추가 성장을 이끌어 낼 것이라 한다. 저출산·고령화라는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면서 경제 재도약의 마중물이 될 수 있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선 모든 부처가 민간, 학계와 원팀이 되어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 기업의 독자 행보에만 기대서는 가망이 없다. 민·관·학이 똘똘 뭉쳐야 가능한 것이다. 정부는 전방위 지원과 규제 혁파를, 민간기업은 과감한 투자를, 대학은 더 많은 인재를 키워내야 한다. 물론 국회도 든든하게 받쳐줘야 할 것이다. 청사진이 완성되도록 '원팀 코리아'로 뛰기 바란다. 이렇게 된다면 AI는 앞으로 우리 경제를 먹여 살리는 산업으로 든든하게 자리 잡을 것이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