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B손보, 업계 첫 `펫 3대질환` 보장 2배 늘려…최대 500만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반려동물 치료비Ⅱ' 탑재…치료비 보장 확대
반려동물 위탁비용 특화 보장 신설
KB손보, 업계 첫 `펫 3대질환` 보장 2배 늘려…최대 500만원
KB손해보험이 치료비 보장 확대 등 펫보험 상품의 경쟁력을 강화했다.

KB손해보험은 이달 초 'KB금쪽같은 펫보험' 상품 개정을 통해 반려동물 치료비 보장을 확대하고 반려동물을 위한 특화 보장을 신설하는 등 상품 경쟁력을 대폭 강화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개정된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업계 최초로 주요 3대 질환(종양·심장·신장 질환)에 대해 기존 대비 보장한도액을 2배로 늘린 '반려동물 치료비Ⅱ'를 탑재했다는 점이다.

반려견·반려묘의 대표적인 사망 원인으로 꼽히는 주요 3대 질환에 대해 보장한도를 2배 늘려 입·통원 1일당 치료비 각각 30만원, 수술 1일당 치료비는 500만원까지 보장한다. 다만, 일반적인 치료 보장한도는 기존과 동일하게 입·통원 1일당 치료비 각 15만원, 수술 1일당 치료비는 250만원까지다.

보장을 확대한 3대 질환은 수술 도중 사망에 이르거나 초기에 발견되더라도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해 보호자들의 심리적·금전적 부담이 클 수 있다. KB손보 측은 "현행 펫보험은 치료비 보장한도를 높이면 보험료가 대폭 오르지만, 반려인들의 가입 니즈가 높은 3대 질환에 대한 보장한도만을 상향해 보험료 부담은 줄이면서 고가의 치료비 부담을 덜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KB손보는 반려동물 치료비의 수술 1일당 치료비를 기존 200만원에서 250만원으로 높이고, 연간 치료비 보장한도도 입·통원 각 500만원에서 각 1000만원으로 늘렸다.


아울러 반려인이 상해 또는 질병으로 입원할 경우 반려동물 위탁시설 이용 비용을 가입금액 내 실손 보장(최대 180일)하는 '반려동물 위탁비용'을 신설했다. 반려동물 사망위로금의 가입금액을 기존 15만원에서 30만원까지 확대해 고객 선택권도 확대했다.
KB손보 관계자는 "펫보험 가입에 대해 필요성을 느끼지만 부족한 보장으로 가입을 주저하고 있는 반려인을 위해 펫보험의 상품 경쟁력을 대폭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합리적인 보험료와 차별화된 보장으로 행복한 반려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상품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KB손해보험 마이펫카드'로 보험료 결제 시 펫 보험료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앞서 지난 1일 KB손보는 KB국민카드와 협업해 해당 카드를 선보인 바 있다. KB손보에 가입한 고객을 위한 전용 신용카드로, 펫 보험료 결제 시 20% 할인(최대 월 1만원)을 제공한다. 동물병원 및 애견 업종 20% 할인(최대 3000원), 배달·간식 업종 10% 할인(최대 3000원) 등 반려동물 양육과 관련 다양한 할인 혜택도 준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