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B, 울진 산불피해지에 두번째 `밀원숲`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B금융 'K-Bee' 프로젝트 일환
KB금융그룹은 4월 5일 식목일을 맞이해 지난 2022년 대형산불로 큰 피해를 입었던 경북 울진 산불피해지역에 두 번째 밀원숲을 조성한다고 4일 밝혔다.

KB금융은 꿀벌 생태계 회복을 위한 'K-Bee'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밀원숲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0만 그루의 묘목을 심어 강원도 홍천 지역에 첫 밀원숲을 조성한 데 이어 올해엔 남부지방산림청, 평화의숲과 함께 경상북도 울진군 산불피해지역에 총 10헥타르(ha) 규모의 두 번째 밀원숲을 조성한다.

K-Bee 프로젝트는 2022년 꿀벌 개체수 보전을 목표로 시작한 환경경영 활동이다. KB금융은 도심 곳곳에 조성한 도시양봉장과 서울식물원의 비 호텔(Bee Hotel), 창경궁 일대에 밀원수로 조성한 궁궐숲을 통해 도심 속 꿀벌 생태계 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강원도 홍천과 경북 울진에서 '밀원숲 조성사업'을 진행하며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두 번째 밀원숲인 울진에는 꿀벌이 풍부한 먹이자원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총 4만5000여 그루의 개화시기가 다른 다양한 밀원수를 심는다. 사시사철 꽃이 피는 밀원숲에서 꿀벌들은 안전한 서식처를 제공받게 된다.

KB금융은 불에 비교적 잘 견디는 내화수목인 활엽수를 심어 산불에도 강한 숲을 만든다. 어린 묘목들이 건강하게 자리잡을 수 있도록 산림청과 협력하여 밀원숲 조성의 모범사례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지속적인 숲 조성사업으로 꿀벌을 포함한 다양한 생물들이 건강하게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생태계 보호와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B금융은 생물다양성 보전,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몽골 볼간 아이막 고르왕볼락 솜 지역 내 100ha에 10만여그루의 나무를 심는 'KB국민의 맑은하늘 숲 2호'를 조성할 예정이다. KB국민카드는 '공기정화나무 기부 및 멸종위기 식물 보호 사업'으로 멸종위기 식물 복원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KB, 울진 산불피해지에 두번째 `밀원숲`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