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금리·경기 침체에 한숨... 가계 여윳돈 51조 줄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은 자금순환 발표
지난해 가계 여윳돈이 50조원 넘게 줄었다. 고금리로 이자 부담이 늘어난 가운데 경기 부진이 계속됐기 때문이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액은 158조2000억원으로 전년(209조원)보다 50조8000억원 줄었다.

순자금운용은 각 경제주체가 쓸 수 있는 여유자금을 말한다. 예금이나 보험, 연금, 펀드, 주식 등으로 굴린 돈을 나타내는 자금운용액에서 차입금 등 빌린 돈을 뜻하는 자금조달액을 뺀 수치다.

정진우 한은 자금순환팀장은 "금리가 오르면서 대출 이자 비용이 늘었고 경기 부진이 지속되면서 전체적인 소득 증가율이 둔화해 가계의 여윳돈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조달액을 고려하지 않은 가계의 전체 자금운용 규모(194조7000억원)는 지분증권 및 투자 펀드 운용을 중심으로 전년(283조5000억원)보다 줄었다.

자금운용을 부문별로 보면 가계의 국내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는 2022년 31조7000억원에서 2023년 -4조9000억원으로 돌아섰다. 운용액이 음수(-)면 기간 중 금융자산 처분액이 취득액보다 많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은은 가계가 위험자산을 축소하고 우량주에 집중하면서 절대적인 거래 금액이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금융기관 예치금(147조원→128조8000억원), 보험 및 연금준비금(65조1000억원→41조4000억원), 채권(34조5000억원→25조5000억원)도 운용액이 감소했다.
자금조달은 예금취급기관 차입이 감소하면서 2022년 74조5000억원에서 2023년 36조4000억원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가계 자금조달액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금융기관 차입(대출)은 66조1000억원에서 29조6000억원으로 급감했다. 정 팀장은 "주택자금 관련 대출의 증가세에도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신용대출이 감소세를 지속했고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세가 크게 둔화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비금융법인의 경우 순자금조달 규모가 109조6000억원으로 전년(198조1000억원)보다 축소됐다. 자금조달은 금융기관 차입 및 채권 발행 등의 영향으로 2022년 446조원에서 2023년 140조4000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일반정부의 순조달 규모 역시 전년(34조원)보다 줄어든 13조원으로 집계됐다. 한은은 정부 지출 감소세가 수입 감소보다 훨씬 더 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고금리·경기 침체에 한숨... 가계 여윳돈 51조 줄었다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