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워크아웃` 태영건설이 시공한 아파트, 예정대로 준공·입주 착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워크아웃` 태영건설이 시공한 아파트, 예정대로 준공·입주 착착
'사송 더샵마크데시앙3차' 입주민들이 단지 밖에 내건 감사 현수막. <태영건설 제공>

태영건설은 경기 '용인 드마크데시앙'이 지난달 31일부터 입주를 시작해 나흘 만에 30%의 입주율을 기록하는 등 입주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용인 드마크데시앙은 용인시 처인구 김량장동 용인 8구역을 지하 3층∼최고 37층짜리 8개 동, 총 1308가구 규모로 재개발한 단지다.

입주를 앞두고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으로 입주 예정자들 사이에서 준공 및 입주 지연에 대한 우려가 있었으나, 지난달 28일 용인시의 준공 인가가 떨어져 입주가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이 단지 전용면적 59㎡형의 평균 분양가는 3억원대 초반이었으나, 현재 실거래가 평균은 4억원을 넘는다. 1억원 이상의 '프리미엄'(웃돈)도 붙었다.

태영건설이 워크아웃을 개시한 후 처음으로 입주한 경남 양산신도시 '사송 더샵데시앙3차'도 입주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사송 더샵데시앙3차의 입주지정 기간은 오는 22일까지이며, 현재 입주율이 80%를 기록 중이어서 조만간 입주 완료가 예상된다.
이 단지는 전 세대 남향 배치,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친환경적인 조경 설계 등으로 입주민의 만족도가 높다고 회사 측이 전했다. 용인과 양산 외에도 올해 전북 전주 에코시트 15블럭 등 총 7개 현장 입주가 예정돼 있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워크아웃 과정 중이지만 수분양자들이 우려하지 않도록 예정대로 준공하고 입주와 사후관리(AS) 등 모든 과정에서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송 더샵데시앙3차의 경우 사전점검 당시 홈페이지 내 고객센터에 입주 예정자들의 감사 인사가 끝없이 이어졌다"며 "태영건설 워크아웃으로 걱정이 많으셨을 텐데 아파트 품질에 만족한다는 말씀에 큰 보람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