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화 `K방산 ETF` 순자산 1000억 넘겼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화자산운용은 'ARIRANG K방산Fn' 상장지수펀드(ETF)의 순자산총액이 1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해당 ETF의 순자산총액은 지난 2일 기준 약 101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월 5일 상장 후 약 1년 3개월 만이다.

상장 이후 수익률은 73.57%에 달한다. 기간별 수익률 역시 최근 1개월 14.87%, 3개월 29.18%, 6개월 48.12%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이 같은 우상향 성과의 배경으로는 과거 내수 중심이었던 K방산 시장의 수출 본격화가 꼽힌다. 지정학적 갈등으로 글로벌 주요 국가들이 군비 확충에 돌입하며 대량 생산이 가능한 K방산 기업의 수주가 대폭 확대됐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K방산의 수출 규모는 2020년 이전 연간 30억달러 수준에서 2021년 70억달러, 2022년 170억달러로 급증하며 방산 수출 증가율 74% 달성해 전세계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23년에는 주요 방산 수출 대상국이 4개국에서 12개국으로, 수출 무기체계의 종류는 6개에서 12개로 다변화됨에 따라 K방산 대표기업 5개사(한화에어로스페이스,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KAI, 현대로템)의 수주 잔고가 2020년 26조원에서 2023년 75조원으로 약 3배 증가했다.

ARIRANG K방산Fn ETF는 국내 방위산업 대표 기업에 투자하는 유일한 방산 ETF로, 주요 구성종목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KAI) △현대로템 △한화오션 △LIG넥스원 △한화 △한화시스템 △현대위아 △풍산 △SNT모티브 등이다.

최근 한국수출입은행의 법정자본금 한도 증액으로 수출에 대한 실질적 제약이 크게 완화됨에 따라 현대로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폴란드 2차 계약 성사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K방산 육성 의지도 중장기 성장성을 확대하는 요인이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방산 수출전략 회의'에서 2027년까지 '세계 4대 방산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에 방위사업청은 2024년 방산 수출 200억 달러 달성 목표를 발표했으며, 국방부의 경우 2028년까지 방산업체들의 매출과 직접적 관련이 높은 방위력 개선비를 28조9000억원까지 증가시킬 것을 공표하기도 했다.

금정섭 한화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국내 방산기업들은 연초 사우디 수출 외에도 미국, 중동, 인도, 영국, 루마니아 등 다양한 국가와 수출을 논의중인만큼 올 한해는 방산 수출국 다각화 되는 원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방산기업들은 지분 확보나 M&A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양적, 실적 성장을 도모하고 있어 구조적인 성장 역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한화 `K방산 ETF` 순자산 1000억 넘겼다
한화자산운용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