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4달러 vs 2천달러…`극과 극` 테슬라 주가 전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4달러 vs 2천달러…`극과 극` 테슬라 주가 전망
연합뉴스 제공.

글로벌 전기차 수요 부진 속에 잇단 악재를 겪고 있는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에 대한 주가 전망이 극명하게 갈렸다. 테슬라 주가에 끼어있던 거품이 빠지면서 회사가 파산할 수 있다는 전망과 여전히 성장 잠재력이 큰 기술주라는 견해가 함께 나온다.

3일(현지시간) 미 CNBC에 따르면 2020년부터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해온 헤지펀드 매니저 퍼 르캔더가 테슬라 주가가 14달러가 적정하며 향후 파산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퍼르캔더는 테슬라의 지난 1분기 인도량(38만6810대)이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돈 것을 두고 "이것은 아마도 역사상 주식시장의 가장 큰 거품이었던 테슬라의 종말이 진짜로 시작되는 것"이라며 "나는 회사가 실제로 파산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테슬라 주가가 내려가면 르캔더 같은 공매도 투자자들은 수익을 올리게 된다.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 32% 하락하며 이날 종가 기준 168.38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한국에서 '돈나무 언니'로 불리는 투자가 캐시 우드는 낙관론을 내놨다. 그는 최근 테슬라 주식을 더 사들이기도 했다.


우드는 이날 CNBC 인터뷰에서 테슬라 목표주가를 2000달러로 제시하며 "지금은 언덕을 향해 달려갈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안전한 곳을 향해 달아날 때가 아니라는 의미다. 그는 한때 테슬라 목표주가를 5000달러로 제시하기도 했다.
우드는 로보택시(무인택시)를 출시하려는 테슬라의 계획이 실행되면 2030년까지 최대 10조달러(약 1경3481조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몇 년 안에 전기차와 트럭이 모든 자동차 판매의 80%를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테슬라가 턴어라운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테슬라는 올해 들어 세계적인 전기차 수요 둔화와 중국 경쟁업체들의 약진, 유럽 공장의 돌발적인 생산 중단 등 악재로 수익 전망이 악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월가에서는 테슬라 목표주가를 잇달아 하향하는 추세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