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외 석학들 고견 듣는다" 기재부, 첫 `대외경제자문회의`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외 석학들 고견 듣는다" 기재부, 첫 `대외경제자문회의` 개최
사진 기재부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대외경제자문회의를 개최해 글로벌 경제 전문가와 함께 주요 대외경제 현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서정건 경희대학교 교수, 박승찬 용인대학교 교수, 강준영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등이 참석했다.

자문회의는 최근 급증하는 글로벌 불확실성에 대응해 국내외 석학들로부터 의견을 경청하고 전략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새롭게 구성한 비상설 회의체다.

최 부총리는 "전 세계 정치경제 환경에 우리경제가 적지않은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현실을 명확히 인식하고 철저하게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나라 경제를 둘러싼 글로벌 핵심 이슈를 전반적으로 짚어보는 자리로, 통찰력 있는 의견과 허심탄회한 정책제언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 정치경제 환경의 복잡성에 공감하고 대한민국의 경제 컨트롤타워로서 현명한 정책결정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라며 정기적인 자문회의 개최를 통한 지속적인 소통을 제안했다. 이어 글로벌 복합 이슈에 대한 면밀한 대응, 주요국과의 국익 관점에서의 협력 방향 등에 대해서 논의했다.
기재부는 향후 분기별로 대외경제자문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중요한 대외 현안이 있을 때마다 수시로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