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 "내가 한동훈 대권경쟁자로 보고 꼬투리?…한심해서 한 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대구시장은 최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쓴소리를 한 이유를 "셀카나 찍으면서 대권놀이나 하는것이 어처구니 없어서 참다참다 못해 충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한동훈 위원장을 대권경쟁자로 보고 꼬투리 잡는다고 하는데 윤 대통령 임기가 2년도 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짚었다.

이어 "선거를 단 한번도 해보지 않은 초보 대표에 초선 사무총장, 정치도 모르는 공관위원장까지 모여서 하는 짓들이 한심해서 그렇다"고 했다.

김경율 비대위원도 겨냥했다. 홍 시장은 "근본없이 떠돌다 우리당에 들어 왔으면 자기 전공인 조국 저격에만 집중하라"며 "얼마전에는 퍼스트레이디를 마리 앙투아네트에 어처구니 없는 비유도 하더니 당원 가입이나 했는지 모르겠다"고 직격했다.

홍 시장은 "지금은 그 사람들 시간이고 내 시간은 2년뒤에나 오기 때문에 묵묵히 보고만 있을려고 했는데, 중차대한 총선 국면에 그사람들의 철없는 칼춤놀이가 너무 한심해서 몇 마디 한 것"이라며 "하나도 당에 도움도 안되는 사람들이 왜 당에 들어와 이간질이나 하는지 어이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 끝나면 사라질 사람들이 천방지축 날뛸날도 며칠 남지 않았다"며 "분탕질 치지 말고 이왕 들어 왔으면 총선에만 집중하라"고 충고했다.

홍 시장은 앞서 1일에도 한 위원장을 향해 "2년도 안 된 대통령을 제쳐두고 총선이 아니라 대선 놀이하면서 셀카 찍는 전략으로 총선을 돌파할 수 있었다고 믿었냐"며 "셀카 쇼만이 정치의 전부가 아니다. 셀카 찍는 시간에 국민들에게 담대한 메시지나 던지라"고 비판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홍준표 "내가 한동훈 대권경쟁자로 보고 꼬투리?…한심해서 한 말"
홍준표 대구시장<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