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경원 "이재명 막말에 쓰러지지 않아… 동작 주민이 지켜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후보는 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공세와 관련해 "결코 저는 쓰러지지 않는다"며 "동작 주민이 나경원을 지켜주실 것이라고 믿기 때문에 외롭지 않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가 어제 이 자리에 와서 저 나경원에게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을 했다. 저는 미셸 오바마의 말로 대신 답하겠다"며 "그들이 저급하게 갈 때,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며 뚜벅뚜벅 가겠다"고 했다.

이어 "혐오, 욕설, 모욕, 그건 절 아프게 하지 않는다"며 "우리 대한민국 정치의 품격이 떨어질까, 그게 마음 저릴 뿐"이라고 꼬집었다.

또 "오늘은 조 대표가 왔다.나경원만 무너뜨리면, 대한민국을 마음껏 휘두를 수 있다는 생각"이라며 "제가 마지막 방파제이자 최후의 전선"이라고 적었다.

나 후보는 "동작은 두 번 속을 수 없다"며 "민주당의 동작을 선거엔 정작 동작이 없다. 동작과 아무 관련 없는 후보와, 동작에 살지 않는 외부인만 가득하다. 동작의 선거는 동작 사람이 지켜내자"고 촉구했다.그러면서 "동작은 교육이 바뀌어야 한다"며 "교육특구를 약속한다"고 공약했다.

나 후보는 "지난 4년, 성찰했고 성장했다. 전 꿈쩍없이, 이곳 동작을 지켰다"며 "여러분과 함께 웃고 울고 만나고 들으며, 동작 최고 전문가가 됐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 정말 치열하게 준비해왔다"며 "이 거친 바람으로부터 나경원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조 대표는 3일 서울 동작구 이수역 출구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가)빠루를 들고 국회 선진화법 위반으로 기소가 됐는데 4년째 1심 재판 결과가 안 나고 있다"며 "총선 이후에 얼굴을 보고 싶지 않은 사람이 있는 곳에 가야겠다 판단해 동작을을 찾았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2일 류삼영 동작을 후보의 유세 지원을 가기 전 유튜브 방송에서 나 후보를 향해 "'나베' 이런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국가관이나 국가 정체성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이 많은 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후보는 이 정권의 출범에 기여했을 것이고 책임이 있어 이 정권에 대해 공동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베'는 나 후보와 일본의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섞은 말로, 일본말로는 냄비를 뜻한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나경원 "이재명 막말에 쓰러지지 않아… 동작 주민이 지켜줄 것"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후보<나경원 후보 페이스북>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