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태국 매체, KF-21 대당 1000억원 가능성 시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태국군 고위 관계자에게 FA-50·KF-21 소개
태국 매체, KF-21 대당 1000억원 가능성 시사
한국형전투기(KF-21) 시제 5호기. 방위사업청 제공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태국군 고위 관계자들에게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 KF-21의 단가가 절반 수준인 1000억원까지 낮아질 수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태국 현지 매체 '타이거(Thaiger)'에 따르면 강 사장은 최근 방한한 수틴 클랑셍 태국 국방부 장관 등을 경남 사천 본사로 초청해 FA-50과 KF-21의 경쟁력을 소개했다.

강 사장은 추가 주문한 고등훈련기 T-50 살피기 위해 방문한 태국 관계자들에게 T-50 계열 경공격기 FA-50이 미국 F-16과 대등한 전투 성능을 갖춘 다목적 전투기면서도 가격은 절반 가까이 낮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로 개발 중인 KF-21을 소개하며 대당 가격이 8000만달러(약 1000억원) 정도이며, 비행 시간당 유지비도 1만4000달러에 그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KF-21은 초도 양산 물량 40대 전력화에 7조9200억원이 투입된다. 이를 평균 단가로 계산하면 약 2000억원이다.

KF-21은 아직 국내에서 원가 검증 절차가 진행 중이기에 구체적인 양산 단가가 나오지 않은 상태다. 다만 향후 대규모 양산에 들어갈 시 생산 단가가 낮아질 수 있음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일반적으로 전투기는 초기 개발 단계에서는 단가가 높게 형성되지만, 본격 대량 양산 체계에 들어가면 단가가 낮아지기 때문이다.

시장에서는 최근 한국이 폴란드에 수출한 FA-50의 대당 단가가 대략 500억~600억원 정도로 보고 있다.

태국은 지난 2015년 KAI로부터 8대의 T-50과 6대의 FA-50을 도입해 전력화했으며, 이번에 T-50 2대를 추가 도입한다.

태국은 노후 F-16 12대를 신형 전투기로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기에 KAI는 태국 시장에 최신형 FA-50이나 KF-21의 수출도 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