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려아연 "영풍 아연 감산시 내수 판매 우선"…시장교란 막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려아연이 영풍의 공장 가동 제한에 따른 아연 내수 공급 부족 사태를 막기 위해 생산제품의 판매 우선순위를 국내에 두겠다고 밝혔다.

고려아연은 국내에서의 제련 생산량이 급감할 경우 수출보다 내수 판매에 우선순위를 둘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국내 2위 아연 생산업체인 영풍이 40만톤의 석포제련소 아연 생산량을 약 80% 수준으로 줄였다고 밝힌 데 따른 대응 방안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주로 철강 처리에 사용되는 한국의 아연 수요는 연간 약 47만톤이며, 고려아연과 영풍은 이 중 약 40만톤을 공급하고 있다. 고려아연 원료구매본부 강동완 부사장은 "고려아연이 국내(한국내) 아연 수요를 충분히 충족시킬 수 있다"며 "우리의 최우선 과제는 내수 판매고 그 다음이 수출이다. 수출 중에서도 우리는 더 높은 프리미엄을 우선시하고 현물시장에서도 일부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려아연은 올해에도 작년과 비슷한 65만톤의 아연을 생산할 계획이다. 지난해 한국은 약 61만톤의 아연괴를 수출해 전 세계 아연 시장의 약 4.4%를 차지했으며, 이 중 고려아연은 45만톤을 수출했다.

최근 글로벌 경기 하락으로 인한 수요 약세로 아연 가격이 전년 대비 약 20% 하락해 1톤당 2479달러에 거래되면서 지난 1년간 다수의 아연 광산과 제련소들은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강 부사장은 "한 곳에서 생산에 문제가 생기면 시장에 공급이 부족해진다"며 "이로 인해 런던금속거래소(LME) 가격과 프리미엄이 상승할 수는 있지만 판매에는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려아연은 캐나다 광산업체인 텍 리소스와 톤당 165달러의 제련 수수료를 지불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작년 수수료보다 40% 인하된 수치로, 3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고려아연은 금속 리사이클링 사업도 확대하고 있으며, 최근엔 미국 소재의 금속 폐기물 거래업체인 캐너맨 메탈스를 인수했다고 밝힌바 있다.
고려아연과 영풍은 한 때 사업 파트너로 설립된 자매 회사지만, 현재는 법적으로 또 주주 문제로 갈등 겪고 있다.

고려아연은 현재 자사 제련소와 영풍의 석포 시설을 위해 아연 원료를 대량으로 구매하고 있으며, 서린상사라는 주식회사가 두 회사의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강 부사장은 "앞으로 두 회사가 판매와 원자재 구매를 분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풍 측은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고려아연 "영풍 아연 감산시 내수 판매 우선"…시장교란 막는다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고려아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