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쓰오일, 국내 최초 지속가능항공유 생산 위한 국제인증 취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에쓰오일이 국내 정유사 최초로 SAF(지속가능항공유) 생산을 위한 국제 인증을 취득했다.

에쓰오일은 4일 지속가능성과 저탄소 제품에 대한 친환경 국제인증 제도인 ISCC 인증 3종을 동시에 취득했다고 밝혔다. 국제항공 분야에서 지속가능항공유 생산을 공식 인증하는 ISCC CORSIA(탄소 상쇄·감축제도) 인증과 유럽연합의 재생에너지지침에 따른 저탄소 연료제품 생산을 인증하는 ISCC EU, 자발적시장의 친환경 제품 인증인 ISCC 플러스를 동시에 받았다.

에쓰오일은 국내 최초로 CORSIA 인증 SAF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지난 1월부터 바이오 원료를 정제설비에서 처리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 인증 취득으로 석유계 항공유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약 90% 저감 가능한 SAF를 생산해 항공분야의 탈탄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민간항공기구는 국제 항공분야의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해 CORSIA를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시범 운영했다. 올해부터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126개국의 항공사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2027년부터는 의무화돼 전세계 모든 항공사들이 적용을 받게 된다.


CORSIA가 의무화되기 시작하면 항공분야의 탈탄소를 위한 SAF 수요는 급격히 증가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항공분야의 기술적 특수성과 안전성을 고려하면 SAF가 대체 불가한 탈탄소 수단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류열 에쓰오일 전략·관리총괄 사장은 "국내 최초로 CORSIA 기준을 충족하는 지속가능항공유 생산을 위한 국제 인증을 취득함에 따라 항공분야의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바이오 원료 사용을 통한 토지 보호와 생물 다양성 보존 등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청정에너지 공급자로서 변화하기 위한 첫번째 발걸음을 뗀 것으로 자원순환 구조 구축에 기여할 수 있는 바이오 연료와 자원순환 제품 보급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에쓰오일, 국내 최초 지속가능항공유 생산 위한 국제인증 취득
안와르 알 히즈아지 에쓰오일 최고경영자. 에쓰오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