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네이버, 유명인 사칭 신고창구 별도 개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가 연예인 등 유명인을 사칭한 사기성 광고 신고 창구를 만들어 신고를 받고 차단 조치를 시행한다.

4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이날 오전 게시물 신고센터에 사칭 피해 신고 창구를 별도로 개설했다.

이는 연예인과 기업인 등 유명인을 사칭한 온라인 사기 광고에 대한 피해가 속출함에 따른 것이다. 해당 사기는 광고를 클릭하면 텔레그램이나 네이버 밴드, 카카오톡 채팅방 등에 개설된 '주식 리딩방'으로 유입, 가짜 투자 정보를 제공하고 불법 사이트나 악성 애플리케이션에 가입하게 한 뒤 투자금을 가로채는 방식이다.

앞서 네이버는 유명인 사칭 투자 사례가 늘어나기 시작한 지난해 10월 사칭 계정이 개설한 밴드를 일괄적으로 제재하며 징계 기준을 강화하고 24시간 집중 모니터링을 시행한 바 있다. 같은 해 12월에는 사칭 투자 유도 밴드에 대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도록 밴드 서비스 내 '신고하기' 사유에 '사칭'을 추가하고 내부 징계·고지 시스템을 고도화했다. 또 올해 1월에도 네이버 밴드 활동 정책에 '이용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사칭 계정 및 사칭 밴드 정의와 징계 기준'을 명문화하는 등 올해 들어서도 관련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이번 신고 피해창구 개설은 밴드를 포함해 네이버 서비스에서 피해가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신속히 피해 신고를 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것이다. 신고 방법은 네이버 고객센터 도움말을 통해 상세히 안내되며 사칭 관련 키워드 검색 시 고객센터 도움말을 검색 결과 최상단에 노출해 접근성을 높였다.


지난달 22일 해당 사칭 사기에 명의가 도용된 유명인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를 호소하면서 정부도 불법사금융 척결 범정부 실무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유명인 사칭 광고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철저히 수사하겠다는 원칙을 세운 바 있다. 방통위가 국내외 주요 플랫폼에 이에 협조해달라는 공문을 보내는 등 행동에 나서면서 플랫폼도 구체적인 대응책 마련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앞서 구글도 지난달 28일 광고 정책을 개선해 '공인, 브랜드, 조직과의 제휴 또는 이들의 지위를 사칭하거나 허위로 암시해 사용자가 금전이나 개인 정보를 제공하도록 유도하는 행위'를 전면 금지하고, 이를 위반하는 경우 해당 광고 계정을 정지하겠다고 조치를 강화한 바 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네이버, 유명인 사칭 신고창구 별도 개설
네이버 신고센터 화면 캡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