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헬로비전·세이브더칠드런, 전북서 어린이 탄소중립교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헬로비전은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전북지역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기후위기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어린이 탄소중립교실'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LG헬로비전은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환경교육을 진행한다. 전북교육청 권역 내 4개 학교를 선정하고 위성사진으로 보는 기후변화, 기후위기와 아동권리, 기후선언문 작성, 탄소중립 실천 캠페인, 자원순환 캠페인, 기후재난 상황 및 대처교육 등 탄소중립 전반에 대해 교육한다.

아울러 어린이들이 자원순환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탄소중립 캠페인도 추진한다. 학생들이 직접 수거한 플라스틱을 가공 업체에 보내 '새활용(업사이클링)' 우산으로 제작한다. 우산은 학교 내 비치해 안전우산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학생들은 플라스틱이 우산으로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올바른 분리수거 습관을 익히고, 자원순환과 새활용의 중요성을 인식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캠페인 시상식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문화 확산에 힘을 싣는다. 학생들이 직접 분리수거 하기, 자전거 타고 등교하기, 장바구니 가지고 다니기 등 탄소중립 실천 약속을 작성하고 목표 달성 시 상장과 상품을 받을 수 있다.


임성원 LG헬로비전 상무는 "미래세대 어린이들에게 탄소중립의 중요성을 분명히 제시하고, 환경을 소중히 여기는 평생 가치관을 심어주고 싶다"며 "앞으로도 지역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ESG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LG헬로비전·세이브더칠드런, 전북서 어린이 탄소중립교실
김동관(왼쪽) 세이브더칠드런 본부장과 임성원 LG헬로비전 상무가 전북권역 내 아동·청소년 대상 탄소중립 교육 지원사업 진행과 관련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헬로비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