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알리·테무 내 개인정보 괜찮나… 정부, 실태조사 착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업부, 中 플랫폼 대처전담팀
정보 관리·3국 이동여부 파악
알리·테무, PPL 등 홍보공세
알리·테무 내 개인정보 괜찮나… 정부, 실태조사 착수
고학수 위원장이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에 대한 조사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저가 공세를 이어가며 급성장 중인 알리익스프레스(알리)와 테무 등 중국 플랫폼 기업의 개인정보 수집과 이용 실태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도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국내 진출 상황 대처를 담당하는 전담팀을 꾸리기로 했다.

국제 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고학수(사진) 개인정보위 위원장은 3일(현지시간) 현지에서 간담회를 갖고 "테무, 알리 등 중국 온라인 쇼핑회사들이 어떻게 이용자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용하는지 보고 있다"며 "이용자 데이터가 어떻게 수집되고 이용되는지에 대한 측면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중국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이 어느 수준으로 규정돼 있고 실제로 개인정보 보호를 제대로 하고 있는지 불안 요소가 존재한다고 조사 취지를 설명했다. 개인정보위는 중국 플랫폼들의 개인정보 처리 방침과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대해 동의를 받는 과정, 수집된 정보가 중국 안에서 관리되는지, 제3국으로 가는지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중국 기업 측에 질문지를 보내고 답을 받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한다.

개인정보위는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정보 주체 권리 침해에 대한 조사'를 사무 영역으로 두고 있다. 조사에서 위반 사항이 확인되면 과징금이나 과태료 부과를 의결하고 시정명령을 내릴 수 있다. 해외 기업도 한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부과 대상이 될 수 있다.

그동안 국내 유통업계에선 중국 업체들이 개인정보 보호 등 국내법을 무시하고, 쇼핑몰 사용에 이용된 우리 국민의 개인 정보가 중국 현지 판매업자에 넘어가 보이스피싱 같은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알리·테무가 '광고'라 표시하지 않고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앱 푸시(알림), 이메일 등을 보냈던 것이 대표적이다. 테무의 경우 앱을 설치·실행할 때 이뤄지는 '스마트폰 앱 접근 권한' 고지도 하지 않아 문제가 됐다. 이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정보통신망법 등에서 규정하고 있는 의무 사항이다.

고 위원장은 이날 미 의회가 중국계 바이트댄스가 모기업인 점을 문제 삼아 금지법을 추진하고 있는 동영상 기반 소셜미디어(SNS) '틱톡'에 대해서는 국내에서 주요 이용층의 연령이 낮아 미국과 같이 정치적 문제가 되지 않고 있다고 봤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정치 뉴스가 왕성하게 소비되는 미국 틱톡과 달리 한국의 상황은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고 위원장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국제개인정보전문가협회(IAPP) 주최 '2024 글로벌 프라이버시 서밋'에 참석했다. 지난해 10월엔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이 주도해 출범한 '유엔 인공지능 고위급 자문기구'의 자문위원 39명 중 한 명으로 선발됐다.



한편 알리와 테무는 국내 시장에서 빠르게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온라인 상거래 플랫폼별 월간 앱 사용자 수에서 알리는 888만명, 테무는 830만명을 각각 기록하며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1위는 3087만명의 쿠팡이다.


알리와 테무는 한국 유명 배우 모델을 전면에 내세운 광고와 인기 예능 TV프로그램 속 간접광고(PPL)로 각각 한국 안방을 정면 공략하면서 국내 이커머스 업계를 위협하고 있다. 테무는 공중파 TV 인기 예능프로그램과 협업한 봄맞이 프로모션을 앱 정면에 배치해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테무가 공중파 방송 PPL도 한다'며 놀라움을 나타내는 글과 함께 한국 이커머스 시장을 우려하는 반응이 동시에 퍼졌다. 테무는 현재 '봄맞이 최대 90% 할인' 프로모션을 통해 방송에 나온 상품과 자취 필수 아이템 등을 소개하고 있다. 유통업계는 알리익스프레스가 작년 3월 배우 마동석을 모델로 발탁한 이후 마케팅을 본격화한 것처럼 테무가 PPL에 이어 브랜드 홍보와 마케팅을 급속히 확대할 것으로 예상한다.

앞서 알리익스프레스는 2018년 한국 시장에 진출한 뒤 3년여 동안 큰 활동을 하지 않다가 2022년 11월 한국 전용 고객센터를 차리면서 시동을 걸었다.

이어 작년 3월 9일 서울 코엑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2주가량 소요되던 직구 상품 배송 기간을 3∼5일로 줄이고 일부 지역에서 당일·익일 배송을 개시했다. 이때부터 TV와 유튜브, 지하철역 등 온오프라인에서 마동석이 출연한 광고를 대대적으로 전파했고, 작년 8월 '알리익스프레스코리아' 한국 법인을 세웠다.

알리는 작년 10월부터 한국산 상품 채널 '케이베뉴'(K-venue)를 만들어 입점·판매수수료를 면제해 판매자를 늘렸고, 초저가 할인과 현금성 쿠폰을 뿌린 프로모션에 노이즈 마케팅까지 더해지면서 이용자가 급속히 늘었다.

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