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만 강진 사망 10명으로 증가…1067명 부상·38명 실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만 강진 사망 10명으로 증가…1067명 부상·38명 실종
규모 7.2(미국·유럽 지진당국 발표는 7.4) 강진 발생 이틀째를 맞은 4일 타이베이 화롄현의 붕괴직전까지 기울어진 톈왕성 빌딩 인근에서 철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화롄[타이베이]=연합뉴스]

3일 대만 동부 화롄(花蓮)현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7.2(미국·유럽 지진당국 발표는 7.4)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9명에서 10명으로 늘었다.

대만 중앙재해대응센터는 4일 오후 4시 25분(현지시간) 기준 대만 전역의 사망자가 10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고 대만 중앙통신사가 보도했다.

부상자는 1067명, 지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은 총 660명, 실종자는 38명으로 집계됐다. 대만 당국은 당초 화롄현에서 실종자로 분류됐던 65세 남성이 이날 오후 숨진 채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다른 사망자는 도로 낙석에 숨진 공사 작업자와 차량 운전자, 등산객 3명을 비롯해 신신허런 광산과 다칭수이 휴게구역, 화롄현 빌딩 등에서 목숨을 잃은 시민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