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2시간 면담했지만 의료계 실망감 감추지 못해…환자들만 `발동동`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尹, 2시간 면담했지만 의료계 실망감 감추지 못해…환자들만 `발동동`
윤석열 대통령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전공의 단체 대표인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의 만남이 어렵게 성사됐지만,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의 돌파구가 마련되기는커녕 더 악화될 기미만 보이고 있다.

4일 대통령실과 의료계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오후 2시부터 140분간 면담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박 위원장은 윤 대통령에 전공의의 열악한 처우와 근무 여건 등을 설명했고, 윤 대통령은 의사 증원을 포함한 의료개혁에 관해 의료계와 논의할 때 전공의들의 입장을 존중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박 위원장의 입장은 대통령실의 설명과는 온도 차가 뚜렷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저녁 SNS에 별다른 설명 없이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는 없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윤 대통령과 박 위원장의 대화가 성사됐다는 소식에 조심스레 기대감을 표하던 의료계에서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대통령실이 '전공의들의 입장을 존중하겠다'고 밝혔을 때까지만 해도 해결의 실마리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고개를 들기도 했으나, 박 위원장이 SNS에 '파행'을 시사하는 듯한 글을 올리면서 분위기가 반전했다.

윤 대통령과 대전협이 사실상 '접점'을 찾지 못한 듯한 모양새로 면담이 종료된 데 따라 앞으로 의정(醫政) 갈등이 더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진다.

이번 만남 자체를 부정적으로 평가했던 전공의들 사이에서도 불만이 터져 나온다. 대전성모병원을 사직한 인턴 류옥하다 씨는 이날 박 위원장의 페이스북에 "총선을 앞두고 대통령과 여당에 명분만 준 것 같아 유감"이라고 댓글을 달기도 했다.

애초 윤 대통령과 전공의의 만남이 성사됐다는 데에 의미를 부여했던 의료계에서도 말을 아끼고 있다. 구체적인 대화 내용이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박 위원장마저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 데 따른 것이다.

일각에서는 '원점 재논의'에 대한 정부와 전공의의 입장이 좁혀지지 않는 현 상황에서는 뻔한 결말이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 때문에 의료계에서는 윤 대통령과 박 위원장이 대화하더라도 '원점 재논의' 부분을 명확히 하지 않으면 갈등이 봉합될 수 없고, 오히려 악화할 수 있다고 예측하기도 했다. 이날 만남에서도 의대 증원 2000명에 있어 양측의 입장 차이를 확인한 탓에 박 위원장이 SNS에서 실망감을 표출한 게 아니냐는 게 의료계의 중론이다.

윤 대통령과 전공의의 대화가 아무런 소득 없이 종료된 것으로 보이면서 현장의 시름은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환자단체연합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의정이) 서로의 입장만을 내세우는 싸움 속에서 환자들은 기다릴 시간이 없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고통 받는 환자들의 처지를 최우선에 두고, 정부와 의료계는 머리를 맞대어 지금 당장 의료현장을 정상화시킬 방법을 찾아달라"고 촉구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