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윤석열 정부에 대한 아픔·분노 큰 지 몰랐다"…혈서 쓰고 속죄 나선 의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정부에 대한 아픔·분노 큰 지 몰랐다"…혈서 쓰고 속죄 나선 의원
혈서 들고 발언하는 국민의힘 정운천 후보.<연합뉴스>

4·10 총선에 전북 전주시을 선거구로 출마한 국민의힘 정운천 후보가 4일 혈서까지 쓰며 결의를 다졌다.

3선에 도전하는 정 후보는 이날 오전 전북특별자치도청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전북 발전을 이뤄내겠다는 결연한 의지"라고 밝히며 혈서를 썼다.

그는 백지에 '오직 전북'이라고 적었고 주변의 지지자들은 "어떡해", "의원님"이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정 후보도 혈서를 쓴 뒤 터져 나오는 울음을 참지 못했다. 그는 "함거(죄인을 실어나르는 수레)에 들어간 지 7일이 됐다"며 "전주 시민이 느낀 윤석열 정부에 대한 분노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픔과 분노에 찬 마음이 이렇게까지 큰지 미처 몰랐다"며 자책했다.

정 후보는 "이 분노와 아픔을 가슴속에 깊이 새기고 우리 청년들의 미래와 희망을 위해 다시 묵묵히 걸어가겠다"며 "오직 전북을 위해 여야 협치를 더욱 꽃 피우고 청년들을 위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하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정 후보는 지난달 28일 "정권에 대한 전주 시민의 분노는 여당 의원인 내 책임"이라며 속죄의 의미로 함거에 올라 스스로 갇힌 채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