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외환 최강` 하나銀, 딜링룸 2.0시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나 인피니티 서울' 개관
`외환 최강` 하나銀, 딜링룸 2.0시대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신축 딜링룸. <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은 3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 도전과 혁신의 '뉴(New) 하나 딜링룸 2.0 시대'를 열어갈 하나 인피니티 서울(Hana Infinity Seoul)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 4~5층에 새롭게 개관한 하나 인피니티 서울은 총 2096㎡(약 634평), 126석의 국내 최대 규모의 딜링룸이다. 외국환·파생·증권 등 다양한 자본거래를 통해 외환시장을 선도해 온 하나은행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 확장을 통해 무한히 성장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또 24시간 365일 운영을 위해 최첨단 인프라 중심의 효율적이고 혁신적인 공간으로 조성됐다.

특히 모든 물리 PC의 서버룸 배치 및 원격제어 시스템을 운영하고, PC 리모트 기능 및 스마트터치 키보드를 도입했다. 전 좌석 모션데스크 설치 등 24시간 트레이딩 업무가 가능한 환경을 구축함으로써 업무의 연속성과 안정성 제고뿐만 아니라 외환시장 구조 개선에 최적화한 스마트 딜링 플랫폼 체계를 갖췄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 2022년 금융권 최초의 24시간 FX거래 서비스를 비롯해 지난 1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RFI(인가 받은 해외 소재 외국 금융기관)와 원달러 거래를 체결하는 등 차별화된 외국환 업무 역량과 폭넓은 해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대한민국 자본시장 발전을 위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하나은행은 오는 하반기에 영국 런던에서 약 10명 규모의 전문 인력을 배치한 자금센터 설립을 시작으로, 추후 서울·싱가포르·뉴욕 등을 잇는 글로벌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외국 기업과 투자기관의 원화 수요를 적극 발굴 및 확대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이날 인피니티 서울 개관식에서 24시간 글로벌 FX 플랫폼 구축을 통한 외국 기업 및 투자기관의 원화 투자 수요 발굴 확대 등 대한민국 자본시장 발전을 위해 뉴 하나 딜링룸 2.0 시대의 개막을 선포했다. 개관식에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권오갑 HD현대 회장 및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을 비롯한 그룹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등 약 50명의 내외빈이 참석했다.

함영주 회장은 "이번 신축 딜링룸 개관은 단순한 물리적 이동을 넘어 24시간 트레이딩에 최적화된 환경 구축을 통해 하나은행 최대 강점인 외환 경쟁력을 확대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FX플랫폼 서비스를 비롯한 외국인 원화 투자 서비스 확대 등 대한민국 자본시장과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