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은, 국가간 지급결제 개선 위해 BIS·연준 등과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은, 국가간 지급결제 개선 위해 BIS·연준 등과 협력
한은 전경. 한은 제공.

한국은행은 국제결제은행(BIS)와 5개 기축통화국 등 7개국 중앙은행 및 민간 금융기관을 대표하는 국제금융협회(IIF)와 공동으로 민간·공공 협력 프로젝트인 '아고라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7개국은 미국, 영국, 일본, 프랑스, 스위스, 한국, 멕시코다.

아고라 프로젝트는 토큰화된 예금(tokenised commercial bank deposits) 및 기관용 중앙은행 화폐(tokenised wholesale central bank money)를 활용해 통화시스템의 개선 가능성을 모색하는 프로젝트다.

한은은 그간 각국이 진행해온 국내 사례 중심의 실험을 넘어 국가간 지급결제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이를 활성화할 수 있는지 살펴볼 계획이다.

현행 국가간 지급결제는 상이한 법률, 규제 및 기술 준수요건, 표준 시간대 차이 등의 문제가 중첩돼 있어 비용이 많이 들고 속도가 느리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번 아고라 프로젝트는 주요 5대 기축통화국(미국, 영국, 일본, 프랑스, 스위스)이 참여하고 각 참가국에서 다수의 민간 금융기관이 참여해 BIS의 관련 프로젝트 중에서 가장 큰 규모로 진행된다.

한은은 글로벌 금융 인프라를 만드는 새로운 스탠다드 설정 작업에 한국이 처음부터 참여하게 됐다는 점과 이를 통해 한국의 민간 기관이 신규 사업영역을 발굴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추후 BIS 및 IIF는 프로젝트 참가국 민간 금융기관 등에 대한 참가 모집공고를 게시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참여 지침 및 요건은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한은은 "한국이 그동안 진행해온 토큰화된 예금을 활용하는 CBDC 연구 및 개발의 성과가 국제사회에서 인정받으면서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며 "국내에서 진행중인 CBDC 파일럿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해가는 한편 이번 프로젝트가 외환, 금융, 통화, 지급결제 등 금융 전반에 걸친 프로젝트인 만큼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