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DL이앤씨 새 대표에 서영재 前 LG전자 전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퀀텀 점프 리더쉽 발휘 기대"
DL이앤씨의 새 대표이사에 서영재(57·사진) 전 LG전자 전무가 내정됐다.

DL이앤씨는 3일 서 내정자를 신임 사내이사로 추천했다고 공시했다.

전임 마창민 대표에 이어 또다시 LG전자 출신을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하는 것이다.

서 내정자는 다음달 10일 이사 선임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된다. 서 내정자는 경북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했으며, 1991년 LG전자에 입사해 TV·AV·IT사업부장 등을 지냈다. 기획·재무·경영 업무를 두루 담당해 '전략기획통'으로도 불린다.

또 LG전자 비즈니스 인큐베이션(BI) 센터장으로도 활동했다. 전기차(EV) 충전, 헬스케어, 홈피트니스 등 신사업 과제를 발굴·육성해 시장에 안착시키는 데 핵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전반적인 건설 경기 침체로 건설사들이 신사업, 비주택 분야 등에서 활로를 찾고 있는 만큼 DL이앤씨는 신사업 추진 경험이 있는 서 내정자를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서 내정자는 DL이앤씨의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소형모듈원자로(SMR), 수소·암모니아 등 신성장동력 발굴과 신사업 확대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DL이앤씨 관계자는 "과감한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서 내정자는 경영 전반에서의 풍부한 경력과 성공 경험을 갖고 있는 만큼 DL이앤씨가 퀀텀 점프할 수 있는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DL이앤씨 새 대표에 서영재 前 LG전자 전무
서영재 DL이앤씨 대표이사 내정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