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BC 악의적 배치"...배현진 “김준혁 ‘더러운 막말’에 국민의힘 로고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도 언론공지 통해 “악의적 보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
“앞뒤 다 잘라 매도했다”더니…‘이대생 성상납’ 막말 논란 김준혁, 결국 사과
“정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이대 재학생, 교직원, 동문의 자긍심에 상처 입힌 점 깊은 사과”
“우리 현대사의 아픈 상처를 온몸으로 증언해 오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사과”
“역사학자로서 과거의 일을 말과 글로 풀어내는 과정서 언어 표현에 신중하지 못했다”
"MBC 악의적 배치"...배현진 “김준혁 ‘더러운 막말’에 국민의힘 로고를”
배현진(왼쪽) 국민의힘 의원과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 <디지털타임스 DB>

MBC '뉴스데스크'가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의 '이화여대생 성상납' 막말 논란 뉴스를 송출하는 과정에서 민주당 정당 로고가 아닌 국민의힘 로고를 사용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거센 논란이 일고 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해당 방송화면 캡처 사진과 함께 "왜 MBC는 이대생이 성상납 했다는 민주당 후보의 더러운 막말에 저희 국민의힘 로고를 달아 뉴스를 했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배현진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준혁 후보를 겨냥해 "이 분, 국민의힘 후보인가요?"라고 물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날 MBC는 이날 저녁 뉴스데스크에서 '민주 김준혁 막말 파문'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내용을 보도하면서, 앵커의 배경화면에 김 후보 사진과 국민의힘, 이화여대 로고를 나란히 띄웠다.

당시 방송에서 앵커는 김 후보 사진과 국민의힘, 이화여대 로고를 배경으로 "역사학자 출신인 김 후보는 기록을 근거로 말했다고 반박하는데, 국민의힘뿐 아니라 이화여대 측도 비판에 가세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언론 공지를 통해 "금일 MBC는 '뉴스데스크'를 통해 김 후보 막말에 대해 보도하면서 악의적인 화면 배치로 민주당이 아니라 국민의힘 로고를 노출했다"며 "악의적 보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사전투표를 사흘 앞둔 시점에서 악의적인 선거 방해 행위라고밖에 볼 수 없다"면서 "국민의힘은 이같은 MBC의 선거 방해 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BC 악의적 배치"...배현진 “김준혁 ‘더러운 막말’에 국민의힘 로고를”


앞서 전날 김 후보는 자신의 '이대생 성상납' 막말 논란에 대해 "제가 수년 전에 유튜브에서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 및 관련 발언에 있어 정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이대 재학생, 교직원, 동문의 자긍심에 상처를 입힌 점에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아울러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등, 우리 현대사의 아픈 상처를 온몸으로 증언해 오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고 박정희 대통령 유가족분들, 그리고 제가 미처 인지하지 못한 과거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많은 국민 여러분들께도 거듭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 "그동안 저는 역사를 전공한 교수로서, 유튜브와 공중파 등 많은 방송에 출연해왔다"며 "제가 전공한 역사를 대중들에게 좀 더 친근하게 소개하면서 다가가기 위해 노력했는데, 그 방법이 적절치 않았다"고 자신의 과오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좀 더 쉽고 직설적이며 흥미를 이끄는 표현을 다수 사용하면서 결과적으로 여러 차례에 걸쳐 부적절한 비유와 혐오 표현이 사용됐고,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의도치 않은 불편을 드렸다"며 "이제 막 정치를 시작하는 정치 신인으로서, 제 과거의 발언이 너무나 경솔했음을 진심으로 반성한다"고 납작 엎드렸다.

김 후보는 "제가 그동안 과거에 사용해온 여러 표현들이 우리 사회의 통념과 기대에 크게 어긋났음을 인정하고 또 반성한다. 역사학자로서 과거의 일을 말과 글로 풀어내는 과정에서 언어 표현에 신중하지 못했다"며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끝으로 그는 "앞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치인의 자질을 익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늘 정제된 언어로 소통하고, 품위를 지키도록 노력할 것을 진심으로 여러분 앞에서 약속드린다"고 글을 끝맺었다. 후보직 사퇴는 하지 않았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