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동훈 "제주 4·3 희생자 추모도 실천…장관 때 직권재심 대상 확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韓, 총선 선거운동 일정상 4·3사건 76주년 추념식 불참…"지금 제주에 있지 못한 점 송구하다"
한동훈 "제주 4·3 희생자 추모도 실천…장관 때 직권재심 대상 확대"
지난 2023년 7월14일 한동훈 당시 법무부 장관이 제주특별자치도를 방문한 가운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합동수행단을 찾아 일반재판 수형인에 대한 직권재심 등 업무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제주지방검찰청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했다.<법무부 제공 사진 갈무리>

한동훈 "제주 4·3 희생자 추모도 실천…장관 때 직권재심 대상 확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재옥(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있다.<연합뉴스 사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제주 4·3 제76주년인 3일 "실천하는 마음으로 제주 4·3 희생자와 유가족분들의 아픔을 진심으로 헤아리겠다"고 밝혔다. 법무장관 시절 희생자 재심 청구 대상을 확대한 점 등을 언급했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공보실을 통해 배포한 메시지에서 "4·3 희생자를 추모하는 자리(행정안전부 주최 추념식)에 함께 하고 있어야 마땅하나 지금 제주에 있지 못한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제22대 총선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그는 이날 충북·경기·강원권 유세를 한다.

한 위원장은 "현대사의 비극 속에서 희생된 모든 4·3 희생자분들을 마음 깊이 추모한다. 평생을 아픔과 슬픔을 안고 살아오신 유가족과 제주도민께도 심심(深甚)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과 정부는 4·3의 아픔에 공감하고, 말에 그치지 않고 행동해왔다"고 강조했다.

'행동'의 사례로 그는 "제가 법무장관으로서, '군법회의 수형인'으로만 한정된 직권 재심 청구 대상을 '일반재판 수형인'까지 포함토록 했던 것 역시 그런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며 "제주도민들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반대했던 '지난 정부'와 달리, 우려와 반대의 목소리를 제가 직접 설득해 관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국민의힘은 그런 실천하는 마음으로 제주 4·3 희생자와 유가족분들의 아픔을 진심으로 헤아리겠다"며 "다시 한번 제주 4·3 희생자와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 주관, 행안부 주최의 추념식에 여당에선 윤재옥 원내대표 겸 공동선대위원장이 참석했다.
야권에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과 공동위원장단, 오영환 새로운미래 총괄선대위원장, 천하람 개혁신당 총괄선대위원장 등이 추념식에 자리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