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시아나, 36년 역사 담은 `누군가의 세상이 타고 있다` 캠페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시아나항공은 1988년 창립 이후 36년간의 역사를 돌아보는 새 광고 캠페인 영상 '누군가의 세상이 타고 있다'를 공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영상은 1988년 12월 23일 김포∼광주, 김포∼부산 노선 첫 취항일에 어린이였던 주인공이 처음으로 아시아나항공 비행기에 오르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의 주요 연혁을 배경으로 주인공이 성장하는 모습을 담아냈다. 1990년 국제선(김포∼도쿄 나리타) 첫 취항, 2002년 월드컵 특별 기내 방송 실시, 2009년 국내 최초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ATW) '올해의 항공사' 상 수상, 2017년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 도입 등이다.

영상은 원테이크 기법을 써서 끊임없이 이어지는 주인공의 인생과 아시아나항공 역사를 중첩해 보여준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고객을 하나의 세상으로 바라보고 인생의 모든 순간에 아시아나항공이 늘 곁에서 함께 하고 있다는 마음을 담아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아시아나, 36년 역사 담은 `누군가의 세상이 타고 있다` 캠페인
'누군가의 세상이 타고 있다' 캠페인. 아시아나항공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