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명 바꾼 르노코리아 "DNA에 佛 감성 더해 새 출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식 엠블럼 '로장주'로 통일
내년 '세닉E-테크' 국내 수입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이 "르노의 DNA에 한국의 역량을 더하는 '본 프랑스, 메이드 인 코리아(Born France, Made in Korea)' 전략을 통해 국내 고객에게 프랑스 감성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드블레즈 사장은 3일 서울시에 위치한 '르노 성수'에서 국내 시장의 새로운 브랜드 전략과 신차 계획을 소개하며 이 같이 밝혔다. 125년 역사의 프랑스 자동차 브랜드 '르노'의 가치를 국내 시장에 덧입혀 독창적인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르노코리아자동차에서 '르노코리아'로 사명 변경을 추진한다. 기존 자동차 판매·제조사를 넘어 모빌리티 브랜드로 나아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공식 엠블럼도 태풍의 눈에서 다이아몬드 형상의 '로장주'로 글로벌과 통일한다. 바뀐 엠블럼은 '뉴 르노 아르카나(구 XM3)', '뉴 르노 QM6'에도 적용된다. SM6는 지속 개발 예정이 없기에 로장주를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르노의 전통과 혁신이 결합된 '일렉트로 팝' 전략을 국내에도 선보인다. 일렉트로 팝은 하이브리드와 순수전기차를 포함한 '전동화(E-테크)', 첨단 인포테인먼트 중심 '커넥티비티', 안전을 최우선하는 '휴먼 퍼스트 프로그램'으로 구분된다.

드블레즈 사장은 또 "앞으로 3년간 매년 최소 1개 이상의 신차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한국은 르노 생테계의 일환으로 르노 최고의 차량들만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회사는 그 일환으로 일렉트로 팝 전략을 담은 중형 하이브리드 SUV(프로젝트명 오로라1)를 올 하반기에 처음 선보인다. 오로라1은 오는 6월에 열리는 2024 부산모빌리티쇼에서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전기차 르노 '세닉 E-테크'를 국내에 수입 판매한다. 세닉은 르노의 AmpR 플랫폼 기반으로 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87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최대 625㎞다.

세닉 E-테크의 디자인을 맡은 질 비달 르노 디자인 총괄은 "얼굴이 없는 여타 전기차와 달리 내연기관의 헤리티지를 살려 전면부에 공을 많이 들였다"며 "단순하고 직관적으로 지향점을 알아챌 수 있으며, 디자인과 브랜드 자산이 연결되도록 신경썼다"고 설명했다.

르노가 추구하는 브랜드 감성을 보여줄 플래그십 스토어도 문을 연다. 차량 판매 및 수리는 물론, 팝업스토어, 디 오리지널 르노 아이템 판매 등 특별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아르노 벨로니 르노 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서울에서 가장 트렌디한 이곳 성수동에 르노의 개성 넘치는 DNA를 표현한 플래그십 스토어가 들어설 것"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브랜드 스토리를 전달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기획해 대중에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코리아는 부산공장에 향후 3년간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미래차 생산을 위한 설비교체 비용으로 1180억원을 투자하고 신규 인력 200명을 고용한다는 계획을 최근 밝힌 바 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사명 바꾼 르노코리아 "DNA에 佛 감성 더해 새 출발"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이 3일 서울시에 위치한 '르노 성수'에서 국내 시장의 새로운 브랜드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르노코리아 제공

사명 바꾼 르노코리아 "DNA에 佛 감성 더해 새 출발"
르노 순수전기차 세닉 E-테크. 르노코리아 제공

사명 바꾼 르노코리아 "DNA에 佛 감성 더해 새 출발"
로장주 엠블럼이 적용된 '뉴 르노 아르카나(구 XM3). 르노코리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