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화, 신재생은 계열사로 모멘텀은 물적분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업구조 개편으로 힘 실린 김동관
한화그룹이 ㈜한화의 일부 사업을 계열사에 양도하고 물적분할을 통해 설립하는 100% 자회사를 설립하는 등 사업구조 개편에 나선다. 이번 사업 재편으로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사진) 부회장의 사업군에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관측돼, 경우에 따라서는 승계 작업도 점차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그룹은 사업군별 선택과 집중을 위해 ㈜한화의 일부 사업을 한화오션과 한화솔루션에 양도하고, 모멘텀 부문을 물적분할하는 사업 구조개편을 단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화오션은 ㈜한화 건설부문의 해상풍력 사업과 글로벌 부문의 플랜트 사업을 양수하기로 했다. 한화오션은 건설부문의 관련 사업 실적과 경력이 풍부한 EPC(설계·조달·시공) 인력 등을 확보하면서 기본설계 능력과 관리 역량을 향상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또 사업 개발에서는 발전·전력 판매에 이르는 해상풍력 밸류체인(가치사슬)도 완성한다는 복안이다.

한화솔루션은 ㈜한화의 태양광 장비 사업을 인수해 내재화에 나선다. 한화솔루션은 차세대 태양광 기술 관련 장비 개발에 적극 대응하고, 태양광 장비 관련 사업 수직계열화를 통해 신규 고객 확보에 탄력을 붙인다는 전략이다. 특히 한화그룹 내 혼재돼 있던 태양광 사업을 한화솔루션으로 한데 모아 '규모의 경제'를 구축하고, 태양광 사업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한화는 모멘텀 부문에 대한 물적분할도 단행한다. ㈜한화는 100% 자회사인 한화모멘텀을 신설해 2차전지 장비 사업 전문화를 추진한다. 한화모멘텀은 태양광 장비 사업의 한화솔루션 양도와 맞물려 2차전지 장비 사업에 초점을 맞춘 독립경영에 나설 계획이다.

한화모멘텀은 주주가치 보호를 위해 앞으로 최소 5년간은 상장하지 않을 계획이다.

이번 사업구조 개편에 따라 사실상의 지주사 격인 ㈜한화에는 개발·인프라(건설 분야), 스마트 인프라·인프라 솔루션·소재(글로벌) 사업 영역만 남게 된다.

한화는 이날 이사회에서 결의한 사업양도·물적분할 안건을 다음달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오는 7월 초 완료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재편을 효율성 증대의 일환인 동시에 김동관 부회장의 사업 영역에도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솔루션은 김 부회장이 주력하는 태양광 사업을 맡고 있고, 한화오션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로 역시 김 부회장의 사업 영역에 해당된다.

앞서 한화그룹은 각 계열사의 사업 효율성을 위해 계열사간 사업 및 자산 양수도를 통한 사업재편을 추진해 왔다. 3개 회사로 분산돼 있던 방산사업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통합했고, 한화임팩트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파워시스템을 인수해 수소혼소발전 등 수소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이 외에도 ㈜한화 모멘텀 부문의 협동 로봇, 무인운반차(AGV)·자율이동로봇(AMR) 사업을 분리해 한화로보틱스를 출범시켰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사업군별 전문화를 추진해 각 계열사의 경쟁력 강화를 꾀하고, 이를 통해 ㈜한화의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도 제고할 계획"이라며 "안정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자체 사업인 글로벌 부문의 고부가 소재사업에 집중투자하고, 사업군별 전문화·계열화 강화로 자회사들의 기업가치 증대와 자회사 성장을 통한 배당수익 확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한화, 신재생은 계열사로 모멘텀은 물적분할
(주)한화화?주 사업구조 개편 전후. 한화그룹 제공

㈜한화, 신재생은 계열사로 모멘텀은 물적분할
한화 장교동 사옥. 한화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