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베트남공장에 1조"… 효성티앤씨, 친환경 섬유로 미래공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바이오 BDO 연간 20만톤 생산
화석연료 대비 탄소 절감 90%
2030년까지 '판매량 5배' 목표
"베트남공장에 1조"… 효성티앤씨, 친환경 섬유로 미래공략
쩐홍하(왼쪽부터) 베트남 부총리와 이상운 효성 부회장이 지난달 30일 베트남 바이오 BDO 프로젝트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효성티앤씨 제공.

효성티앤씨가 화이트바이오(바이오화학) 사업에 1조원 투자를 단행하며 미래 신사업 육성에 나선다.

효성티앤씨는 지난달 30일 베트남 바리우붕따우성 정부로부터 '효성 BDO(부탄다이올)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승인서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바이오 BDO는 사탕수수나 옥수수 등에서 나오는 당을 발효시키는 제조 방식으로 화석 원료를 100% 대체한 친환경 소재 제품이다.

효성티앤씨는 글로벌 친환경 소재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총 1조원을 투자해 연산 20만톤의 바이오 BDO 생산 공장을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효성티앤씨는 2026년 상반기부터 연산 5만톤 규모의 바이오 BDO 생산과 판매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번 투자로 효성티앤씨는 베트남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 스판덱스 공장을 확보하게 됐다. 원료부터 섬유까지 수직계열화해 바이오 스판덱스 일관생산체제를 갖추게 된 것은 세계 최초다.

효성티앤씨는 남부 바리우붕따우성 공장에서 생산된 바이오 BDO를 기반으로 남부 호치민시 인근 동나이 공장에서 PTMG(폴리테트라메틸렌글리콜)를 제조하고 이를 활용해 동나이 스판덱스 공장에서 바이오 스판덱스를 양산한다.

바이오 스판덱스 일관생산체제는 유럽, 미국 등 글로벌 친환경 프리미엄 섬유 시장의 고객을 대상으로 최적화한 것이다. 안정적인 원료 수급 등 생산 효율성을 높이고 시장 니즈에 따라 생산 시스템의 운영 속도를 높여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 운송비 감소 등으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운송 연료 사용량을 줄여 환경 영향도 줄일 수 있다.

효성티앤씨는 바이오 BDO 생산을 위해 지난해 10월 미국의 생명공학 전문 기업인 제노와 기술제휴를 맺었다. 제노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사탕수수와 같은 식물자원을 특정 화학물질로 전환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기술은 화학 산업을 환경 친화적으로 전환하는 화이트 바이오 산업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이 기술을 적용한 바이오 BDO는 화석연료 기반의 일반 제품 대비 90% 이상의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가 있다. 효성티앤씨는 바이오 BDO 사업을 바탕으로 화학 산업의 핵심 원료를 친환경으로 탈바꿈해 화이트 바이오 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화석 원료를 친환경 원료로 전환하는 바이오 사업은 100년 효성의 핵심 주축이 될 것"이라며 "바이오 BDO와 바이오 스판덱스 일관생산시스템을 기반으로 글로벌 친환경 시장 공략을 강화해 효성의 프리미엄 브랜드 위상을 높여 나가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조 회장은 지난 2000년대 후반부터 유럽을 중심으로 미주 등 글로벌 섬유 시장이 빠르게 친환경 제품 중심으로 재편되는 것을 보고 줄곧 효성티앤씨가 선제적으로 기민하고 빠르게 대응할 것을 주문해 왔다. 글로벌 시장에서 탄소세 등 환경 부문의 법적 규제가 강화되면서 섬유와 패션 시장도 친환경 제품 없이는 생존이 불가능한 상황으로 바뀌고 있어서다.

효성티앤씨는 글로벌 주요 고객과 화학 브랜드 업체들과 협업을 확대하고 바이오 BDO를 활용한 다양한 기능성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는 등 친환경 시장 선점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섬유 부문 매출의 4%를 차지하는 친환경 섬유 판매량을 2030년까지 약 20%로 5배 이상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