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쏘카 이용자들이 4월에 가장 많이 찾아간 지역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쏘카는 자사의 정차지 데이터 분석 플랫폼 '소피아'를 활용해 최근 2개년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자사 카셰어링 이용고객이 4월 여행지로 경상북도를 가장 많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22년과 지난해 4월 1일부터 30일까지의 쏘카 정차지 데이터를 분석대상으로 삼았다. 특히 결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해당 기간 동안 4시간 이상 이용 건 중 1시간 이상 시동을 끄고 정차한 차량의 위치를 기반으로 추출했다.

조사 결과, 같은 기간 전체 쏘카 예약 건 중 약 6%에 해당하는 비율이 평균 46시간 이상 카셰어링을 대여해 경상북도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많이 방문한 지역은 경주시, 포항시, 구미시, 경산시, 안동시 순으로 집계됐다. 경주시는 황남동 고분군, 불국사, 첨성대, 보문관광단지 등의 선호도가 높았다. 포항과 안동, 구미 역시 각 지역에서 유명한 관광지와 맛집, 전통시장 등을 많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들의 최초 유입 경로를 살펴본 결과 다른 지역에서 쏘카를 대여해 경상북도로 이동한 비중은 전체 예약 건수의 45% 수준이며, 출발지는 서울, 부산, 울산, 경기 등으로 나타났다. KTX역 근처 쏘카존에서 차량을 예약한 비율은 27%로 교통수단으로 최초 이동 후 인근 쏘카존을 통해 지역 내로 이동한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문 고객 연령대는 20대 48.8%, 30대 28%, 40대 이상 23.2%이다.


또 전체 방문 고객의 38%에 해당하는 비율이 지역 내의 호텔, 펜션 등 숙박시설을 평균 2박 이상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 이용 숙박시설로는 라한셀렉트 경주, 경주 힐튼 호텔, 포항시 북구 라한호텔포항, 소노벨경주, 한화리조트 경주 등에 많이 투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쏘카 관계자는 "경상북도는 문화재를 비롯한 여러 관광지와 맛집, 다양한 숙박시설을 성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고, KTX와 카셰어링 등을 연계 이용하면 장거리 이동도 비교적 수월하게 할 수 있는 곳"이라며 "앞으로도 정차지 데이터 분석 플랫폼 소피아 결과를 기반으로 쏘카 고객들이 많이 방문한 지역을 매월 발표해 국내 관광 활성화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쏘카 이용자들이 4월에 가장 많이 찾아간 지역은?
쏘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