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삐삐시절 다진 개척DNA로 AI컴퍼니 도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강종렬 SKT CSPO 칼럼
창립 40주년 역사·목표 강조
"이동통신에서 다져온 '개척자 DNA'를 기반으로 '글로벌 AI 컴퍼니' 도약을 준비하겠다."

강종렬(사진) SK텔레콤 ICT 인프라담당·CSPO(최고안전보건책임자)가 3일 SKT 뉴스룸에 칼럼을 올렸다. 강 CSPO는 '40년간 쉼 없이 지속된 이동통신 진화의 역사'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6G·AI 시대에도 고객 만족을 높이고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통신산업은 소재, 칩, 부품, 단말, 장비, 통신망, 콘텐츠,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고 있어 생태계를 이루는 여러 분야 비즈니스 파트너들 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SK텔레콤은 6G 시대에 정부, 학계, 제조사, 빅테크 기업, 구축·운용 업체 등 국내외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새 서비스와 고객 기대치를 충족하기 위한 준비를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KT 창립 40주년을 맞아 그간 이동통신 흐름을 되짚기도 했다. 강 CSPO는 "SKT는 1984년 차량전화(카폰)와 무선호출(삐삐) 서비스를 개시했고 1988년 휴대전화 서비스를 시작했다"며 "SKT와 여러 파트너들이 힘을 합친 덕분에 1996년 세계최초 CDMA 상용화를 성공적으로 이루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SK텔레콤은 2G, 3G를 넘어 2011년 LTE를 상용화하였고, 2017년에는 세계 최초로 5개의 주파수를 묶어 쓰는 기술(CA)을 상용화하면서 증가하는 트래픽 수요와 기대치를 충족할 수 있는 기술 발전을 했지만 2019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는 또 다른 도전이었다"고 짚었다.

2019년 5G 상용화 이후 LTE-5G 결합방식(NSA)을 채택했고, 정부와 협력해 5G 농어촌 공동망 구축에 나서 5G 전국망 서비스 제공시기를 단축한 결과 국내 3대 고객만족도 조사(NCSI·KS-SQI·KCSI)에서 최장기간 1위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강 CSPO는 "차기 이동통신 기술인 6G에 대해서는 표준화와 후보 주파수 선정 등 전 세계적인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다"며 "AI 서비스를 통해 새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통신망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강 CSPO는 1994년 SK텔레콤에 입사해 2013년까지 네트워크기술원장, 네트워크전략본부장 등을 거쳤다. 2014년에는 SK브로드밴드 네트워크 부문장을 맡았고, 이후 SK텔레콤 기업문화부문장, ICT인프라센터장을 거쳐 ICT인프라담당·CSPO를 맡고 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삐삐시절 다진 개척DNA로 AI컴퍼니 도약"
강종렬 SK텔레콤 ICT 인프라담당·CSPO(최고안전보건책임자). SKT 제공

"삐삐시절 다진 개척DNA로 AI컴퍼니 도약"
이동통신 진화의 역사 연대표. SKT 뉴스룸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