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이일상 AI로 순간포착"... LG유플 `슈퍼맘카` 첫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가 AI(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홈카메라 '슈퍼맘카'를 선보였다. 아이의 행복한 일상을 AI가 포착해 간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슈퍼맘카 출시와 함께 'U+스마트홈' 요금제 2종을 내놨다.

슈퍼맘카는 368만 화소 초고화질 QHD 해상도와 16배 줌 기능을 탑재했다. 아이가 먹고, 놀고, 공부하는 일상을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AI가 아이의 웃는 표정을 포착해 자동으로 '베스트샷', '움짤' 등의 형태로 저장하는 기능을 탑재해 직장에 있는 부모가 놓치기 쉬운 자녀들의 행복한 순간을 간직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스마트폰이 없는 아이가 슈퍼맘카를 통해 부모와 통화를 할 수도 있다. 아이가 "헤이 맘카, 전화 걸어줘"라고 하면 슈퍼맘카가 부모의 U+스마트홈 앱으로 푸시 메시지를 보내고, 이를 수락할 경우 아이와 대화가 연결된다.

슈퍼맘카는 내장 배터리가 탑재돼 집안 어느 곳에서나 사용이 가능하다. 별도의 전원선이 없어 여러 장소를 옮겨가며 홈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다. 이동할 때마다 전원선을 뽑고 꽂기를 반복할 뿐 아니라 전원이 다시 켜질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기존 홈카메라의 불편함을 없앴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슈퍼맘카에는 보안칩에 저장되는 중요키의 복제를 원천 방지하는 '물리적 복제방지 기술(PUF)'이 적용돼 데이터 해킹을 원천 차단한다.

LG유플러스는 슈퍼맘카 출시와 함께 U+스마트홈 신규 요금제 2종도 함께 선보였다. 신규 출시한 요금제 2종 중 'U+우리집돌봄이 키즈'는 어린 자녀가 있는 가정에 적합한 요금제(월 9900원, 3년 약정·결합 기준)다. 자녀 모니터링에 특화된 '슈퍼맘카', 가전·가구 파손 보상보험(보상한도 200만원), 화재보험(보상한도 2000만원)으로 구성돼 있다.


'U+우리집돌봄이 패밀리' 요금제(월 8800원, 3년 약정·결합 기준)'는 집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홈CCTV '맘카', 탁상시계형 AI스피커 '클락+3', 조명 스위치나 가전제품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버튼봇'을 포함한다.
이건영 LG유플러스 스마트홈사업담당(상무)은 "아이의 행복한 순간을 놓치지 쉬운 워킹맘·대디를 위해 선보인 '슈퍼맘카'를 통해 가족 간 소통이 과 공유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아이일상 AI로 순간포착"... LG유플 `슈퍼맘카` 첫선
LG유플러스 모델이 슈퍼맘카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