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미사이언스, 오늘 이사회… 임종윤·종훈 경영일선 복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미약품그룹의 경영권을 확보한 임종윤·종훈 한미사이언스 사내이사가 4일 그룹 경영 일선에 복귀한다.

3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한미그룹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는 4일 오전 이사회를 개최한다. 이사회에서는 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와 핵심 계열사인 한미약품 대표이사를 포함해 새 경영진 구성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월 임종윤·종훈 형제는 자신들의 한미사이언스 사내이사 선임 등을 제안하면서 창업주 장남 임종윤 사내이사는 한미약품, 차남 임종훈 사내이사는 한미사이언스에서 각자대표이사를 맡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방안도 이사회에서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한미약품의 이사진에 이른바 '임종윤 사단'을 대거 포함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현재 한미약품 등기이사로는 앞서 OCI그룹과 통합 추진 과정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됐다가 사의를 표명한 서진석 OCI홀딩스 대표를 제외하고 박재현 한미약품 대표 등 6명이 있다. 임종윤·종훈 한미사이언스 사내이사 측은 한미약품 이사진을 모두 10명으로 구성하고자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위해 한미약품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새 이사 선임안건을 상정하는 것을 지주사 한미사이언스가 주주제안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미약품 새 이사 후보로는 임해룡 북경한미약품 총경리가 대표적으로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 총경리는 지난해 역대 최고인 3977억원 매출과 978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한 북경한미를 이끌며 실적 증가에 기여해 한미약품의 수익성을 끌어올릴 인사로 지목된 것으로 전해졌다. 1988년 한미약품의 첫 번째 특허원료 기술수출을 담당했던 김완주 전 한미정밀화학 대표이사와 서울대 의대 교수 출신인 서정선 마크로젠 회장 등은 사외이사 후보로 거론된다.
한미약품 사장 출신으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을 지낸 이관순 지아이디파트너스 대표와 한미그룹 경영권 분쟁에서 임종윤·종훈 형제 측을 지지했던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의 한미약품 이사회 진입 가능성도 점쳐진다. 한미그룹 창업주 고(故) 임성기 회장과 동향으로 30여년 전부터 그룹과 인연을 맺은 신 회장은 한미사이언스 지분 12.15%를 갖고 있을 뿐 아니라 한미약품 지분도 7.72% 가진 개인 대주주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한미사이언스, 오늘 이사회… 임종윤·종훈 경영일선 복귀
임종윤·종훈 한미사이언스 사내이사<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