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격 경쟁력 높은 `아산자이 그랜드파크`, GTX-C 연장 수혜까지 누린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격 경쟁력 높은 `아산자이 그랜드파크`, GTX-C 연장 수혜까지 누린다
아산자이 그랜드파크 2단지 조감도

충청남도 아산시 용화동에서 선착순 동·호지정 계약을 진행하고 있는 '아산자이 그랜드파크'에 최근 전국 투자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정부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 노선을 천안에 이어 아산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혀서다.

지난 1월 25일 국토교통부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교통 분야 민생토론회에서 당초 경기도 양주시 덕정~수원으로 계획했던 GTX-C 노선을 천안?아산까지 59.9km를 연장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GTX-C 연장은 기존 경부선 여유 용량을 활용해 본선 종착점인 수원부터 천안을 지나 아산까지 설계속도 시속 180km로 운행하는 전철로, 대규모 토목공사가 불필요한 만큼 2028년 본선 구간과 동시 개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GTX-C 노선이 아산까지 연장될 시 수도권과 서울의 주요 지점을 50분 내외로 접근할 수 있어 수도권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이에 '수도권 생활권'에 본격 편입을 앞둔 아산 부동산 시장의 분위기도 빠르게 달아오르고 있다. 올해 개통을 앞둔 A 노선이 과거 그랬듯, 노선이 지나는 지역의 가치가 가파르게 오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아산자이 그랜드파크의 분양 관계자는 "GTX-C 노선이 아산까지 연장을 확정짓자마자 가치 상승을 예상한 광역 투자자들의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특히 모집공고가 일찍이 난 현장인 만큼, 분양가도 합리적인 수준에 책정돼 투자 메리트가 크다는 것이 문의 주신 분들 대부분의 의견이다"라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기준 전국 민간아파트 분양가격은 3.3㎡당 1,710만 3,900원을 기록, 전년 동월 대비 11.6%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이후 9개월 연속 오르는 모양새로 가파른 분양가 상승세 속에서 아산자이 그랜드파크의 가격경쟁력은 더욱 돋보인다.

또한 아산자이 그랜드파크는 계약금 5%(전용 84㎡ 이상), 중도금 전액 무이자 등 특별한 분양 조건을 제공해 인기다. 아산자이 그랜드파크는 계약금 5%에 1차 계약금(1천만원)으로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전용 84㎡ 이상). 가파른 인플레이션 시기 주택 수요자들의 초기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아산자이 그랜드파크의 세심한 배려가 돋보이는 부분이다.

이처럼 특별한 조건으로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한 아산자이 그랜드파크는 용화체육공원(예정)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통해 조성된다. 입주민들은 약 16만㎡ 규모의 공원에 들어서는 다목적 잔디마당, 다목적 체육공간, 어린이체육놀이터, 실내체육관 등 체육활동 활성화 공간과 생태체험장, 숲속건강쉼터 등 휴식·문화공간을 언제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아산자이 그랜드파크는 남향위주의 단지배치로 채광과 통풍이 용이하며 타입에 따라 4Bay 맞통풍 설계, 팬트리, 다용도실, 드레스룸 등을 적용해 공간 활용을 극대화했다. 시스클라인 환기 시스템과 스타일 업 유상옵션(현관 자동 중문, 거실 우물천장 내 4면 간접조명 등)을 통해 한층 더 분위기 있는 마감 및 조명, 욕실, 주방 인테리어 선택으로 취향에 맞는 집을 꾸밀 수 있다.

각 단지 내 커뮤니티 센터 '클럽자이안'에는 피트니스클럽, 골프연습장, 공유오피스 등이 조성되며 최상층의 '클럽클라우드'에는 스카이라운지와 카페테리아가 마련된다. 무엇보다 1단지에는 YBM 영어도서관이, 2단지에는 교보문고 큐레이션 도서관이 들어서며 입주민에게는 2년간 무상(예정)으로 YBM의 영어 독서 프로그램 및 교보문고의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산자이 그랜드파크는 충남 아산시 용화동 일원에 총 2개 단지, 1,588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단지별로는 ▲1단지 전용 74~149㎡ 739가구. ▲2단지 전용 84~149㎡ 849가구다.

선착순 분양은 충남 아산시 신동 일원(남동지하차도 인근)에 마련된 견본주택에서 진행 중이다.

정래연기자 fodus020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