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만 규모 7.4 지진 `25년래 최대규모`…4명 사망·97명 부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만 규모 7.4 지진 `25년래 최대규모`…4명 사망·97명 부상
3일 대만 동부 화롄(花蓮)시 남동쪽 7㎞ 지점에서 규모 7.4의 강진이 발생해 일부 건물이 무너지고 정전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화롄 AP=연합뉴스]

3일 오전 대만 동부에서 25년 만에 가장 강력한 규모 7 이상의 지진이 발생해 이날 현재까지 4명이 숨지고 90여명이 다쳤다. 이 강진으로 건물 20여채가 무너지는 등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이날 오전 7시 58분(현지시간) 대만에서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지진 영향으로 대만은 물론 일본 오키나와와 필리핀 해안 지역에도 한때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으나 큰 피해 없이 해제됐다.

EMSC에 따르면 지진은 대만 동부의 인구 35만명의 관광도시 화롄(花蓮)에서 남동쪽으로 12㎞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진원 깊이는 20㎞로 관측됐다. 이로부터 10여 분 뒤에는 규모 6.5의 여진이 이어졌다. 여진은 총 25차례를 넘었다.

일본 기상 당국은 규모를 당초 7.5에서 7.7로 상향했고 중국은 7.3으로 관측했다. 대만 당국은 규모가 7.2라면서 이는 규모 7.6의 지진으로 약 2400명이 숨지고 건물 5만채가 파손된 1999년 9월 21일 발생한 지진 이후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우젠푸 대만기상서 지진예측센터장은 진앙이 육지와 상당히 가까운 얕은 층이어서 대만 전 지역에서 지진을 느껴졌다고 밝혔다. 우 센터장은 앞으로 3∼4일간 규모 6.5~7.0 여진이 계속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타이베이 병원에서 근무하는 창위린(60) 씨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지진이 매우 강했다"면서 "집이 곧 무너질 것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대만은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자리 잡고 있어 지진이 잦다. 1901년부터 2000년 사이 사망자를 초래한 대형 지진은 48차례나 있었다. 지진 여파로 대만은 물론 일본 오키나와, 필리핀에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지만 다행히 별다른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일본 오키나와현에서는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가 1m 높이의 '주의보'로 낮춰진 뒤 나중에는 이마저도 해제됐다. 경보 발령 당시 일본 NHK방송은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주민들에게 해안에서 떨어진 높은 곳으로 대피할 것을 촉구했다. 오키나와와 가고시마 지역에서는 항공기 운항이 중단됐다.


필리핀 당국도 높은 쓰나미가 닥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해안 지역 주민들에게 즉시 대피하라고 경고했다.
대만을 자국 영토로 보는 중국도 화롄 등 해안지역에 대해 4단계 중 가장 높은 등급의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하지만 지진 발생 약 3시간 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쓰나미 위협이 대체로 지나갔다고 알렸고 이후 일본과 필리핀도 주의보를 잇달아 해제했다.

로이터는 이번 강진으로 인해 150㎞ 안팎 떨어진 타이베이에서도 강한 진동이 느껴졌고 일부 지역에서는 정전이 발생해 8만7000여 가구의 전기 공급이 끊겼다고 전했다. 대만 소방 당국은 지진으로 진앙과 가까운 화롄 지역에서 4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부상자도 97명에 달했다.

사망자 가운데 3명은 아침 하이킹에 나섰다가 바위에 깔려 변을 당했고 나머지 한 명은 산사태에 매몰된 트럭 운전수였다. 소방 당국은 무너진 건물 최소 26채에 갇혀있는 약 20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긴급대응반 구성을 지시했다. 대만의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TSMC 생산라인 직원들은 대피령에 따라 한때 일터를 떠났다가 복귀했다. 이에 따라 일부 반도체 생산이 한동안 중단됐다.

이와 관련, 신주 과학단지 관리국은 TSMC가 안전 시스템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으며, 예방적인 차원에서 주난 지역 일부 공장을 가동 중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당국은 원전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전력망도 안정적이라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