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쓰레기통 청소도 다 할게요"…日공주, `신입사원` 됐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쓰레기통 청소도 다 할게요"…日공주, `신입사원` 됐다
나루히토 일왕의 외동딸 아이코 공주.

나루히토 일왕의 외동딸 아이코(23) 공주가 지난 1일부터 일본 적십자사에 취업해 정식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3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이코 공주는 도쿄 미나미구에 위치한 일본 적십자사 촉탁 직원으로 입사, 청소년 자원봉사 부서에 배치됐다.

남색 정장을 입고 출근한 아이코 공주는 "사회의 일원으로서 첫발을 내디뎠다는 것이 실감 나지 않는다"라며 "빠르게 직장에 적응해 모두에게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보통의 직장인 여성으로 대해주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코 공주는 쓰레기통 청소, 전화 응대 등 잡무도 다 하겠다며 첫 직장 생활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일본 적십자사는 아이코 공주의 어머니 마사코 왕후가 명예총재를 맡은 곳이다. 아이코 공주는 왕실 공무와 양립할 수 있도록 일주일에 3∼4차례만 출근할 예정이다. 아이코 공주는 이날 출근 전 일왕과 왕비로부터 "열심히 하라"는 격려의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왕실 사무를 담당하는 행정기관인 궁내청은 아이코 공주가 첫 출근한 지난 1일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을 신설했는데 이 계정은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