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일본인 아내가 차려준 父 제사상…"한국말도 못하는데 너무 울컥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본인 아내가 차려준 父 제사상…"한국말도 못하는데 너무 울컥해"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 올라온 일본인 아내가 차려준 제사상 사진.<에펨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일본인 아내가 한국인 남편의 아버지 기일에 한국식 제사상을 차려줬다는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달 31일 에펨코리아에는 '일본인 와이프가 차린 제사상'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일본인 아내와 결혼해 일본 오사카에서 거주 중이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내일이 아버지 2주기 기일인데 외출했다가 돌아오니 아내가 제사상을 차려뒀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일본인 아내는 바나나, 사과, 배, 감, 귤 등 과일을 상 앞줄에 놓고 호박전 등 나물류를 두 번째 줄에, 세 번째 줄에는 생선, 국, 밥, 떡 등을 올려놓으며 전통적인 한국식 제사상을 차렸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과일의 윗부분을 한국 제사상 형식으로 깎아 가지런히 놓아뒀다는 것이다. 솜씨는 다소 서툴지만 정성이 가득 들어간 모습이다.

A씨는 "정말 생각지도 않았는데 너무 울컥해서 좀 울었다. 한국말도 못하는데 대체 어떻게 했냐고 물어봤더니 (인터넷) 검색해서 사진 보고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이 감동했고 저도 정말 잘해야겠다고 다짐했다. (돌아가신) 아버지 보고 싶다. 많이 서툴지만 (아내의) 마음이 너무 고맙다"고 했다.

해당 사연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 등에 공유됐다. 누리꾼들은 "저러면 행복하게 해주고 싶지", "정말 고마울 것 같다"라는 등 반응을 보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