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청소년들 따라할까 무섭다"…무인포토 부스서 속옷 노출한 아이돌 누구길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청소년들 따라할까 무섭다"…무인포토 부스서 속옷 노출한 아이돌 누구길래
트와이스 채영(왼쪽)이 전소미와 일상을 공유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트와이스 채영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채영과 가수 전소미가 무인 포토부스에서 속옷을 노출한 사진을 찍어 공개해 파장이 일었다.

채영은 3일 SNS에 전소미와 함께 무인 포토부스에서 가발을 쓰고 포즈를 취하는 등 일상을 공유한 사진을 올렸다. 이 가운데 속옷을 노출한 사진도 담겼다.

채영은 사진을 올린지 20분여 만에 해당 사진을 삭제했으나 이미 사진은 온라인을 통해 퍼졌다.

네티즌들은 "영향력이 큰 연예인인데 청소년들 따라할까 무섭다", "무대 의상 노출이 더 심한데 이걸로 비판하는 건 과하다"라는 등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무인 포토부스 내 노출 논란은 지속적으로 불거지고 있다. 매장에 상주하는 직원이 없고 커튼이나 칸막이가 처져 있어 어느 정도 개인 프라이버시가 보장되는 공간이다 보니 일부 고객이 노출 사진을 촬영해 SNS에 올리는 사례가 발견되고 있다. 커플끼리 노출한 채 서로 접촉하거나 아예 옷을 다 벗고 찍는 사례들도 나와 골머리를 앓는 점주들이 있는 것으로도 전해진다.
최근 한 익명 커뮤니티에는 한 남성이 아무도 없는 줄 알고 무인 포토부스에 들어갔다가 가슴을 드러낸 채 촬영 중이던 여성과 마주쳐 성범죄자로 몰렸다는 사연이 소개되기도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청소년들 따라할까 무섭다"…무인포토 부스서 속옷 노출한 아이돌 누구길래
트와이스 채영이 SNS에 공개한 속옷 노출 사진.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트와이스 채영 인스타그램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