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볼루아르테 페루 대통령 `롤렉스 시계 스캔들` 일파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볼루아르테 페루 대통령 `롤렉스 시계 스캔들` 일파만파
1800만원이 넘는 고가 롤렉스 시계를 차고 다니다 시계 출처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면서 페루 디나 볼루아르테(사진) 대통령이 탄핵 위기에 몰렸습니다. 전임 대통령 탄핵 사태 이후 2년도 되지 않아 또 탄핵 정국이 열린 것입니다.

볼루아르테 대통령은 1만4000달러(약 1875만원) 상당의 롤렉스를 비롯해 최소 14점의 시계를 착용하고 약 2년여간 공식 일정(부통령 시기 포함)을 소화했다가, 시계들의 불투명한 취득 경위를 문제 삼는 언론 보도 이후 검찰 수사망에 올랐습니다.

외신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페루 국회는 1일(현지시간) 마르고트 팔라시오스(40) 의원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에 의해 발의된 대통령 탄핵안을 홈페이지 의안정보 시스템에 게시했습니다.

팔라시오스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행정부 통제라는 국회 기능을 행사하기 위해 우리는 명품 시계와 보석류 등 문제를 일으킨 볼루아르테에 대해 도덕적 무능력을 사유로 탄핵안을 발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도덕적 무능은 과거 여러 페루 대통령을 권좌에서 끌어내리는 데 쓰인 단골 사유입니다.

페루 헌법을 보면 대통령은 사망 또는 국회에서 판단한 신체·도덕적 무능력 등을 이유로 국회 의결을 거쳐 해임될 수 있습니다. 반역 행위나 선거방해 등 특정 범죄에 따른 처벌도 해임 사유입니다. 이 가운데 객관적으로 정의되지 않은 도덕적 무능력은 전적으로 국회의원들의 판단에 따릅니다.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2016∼2018년)와 마르틴 비스카라(2018∼2020년) 등 최근 잇따라 탄핵당한 페루 대통령도 모두 도덕적 무능으로 불명예 퇴진했습니다. 볼루아르테 전임인 페드로 카스티요(2021∼2022년) 전 대통령 역시 국회 해산을 시도하다 도덕적 무능을 사유로 임기를 채우지 못했습니다.

심야에 대통령 자택과 대통령궁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한 검찰은 현재 고가의 롤렉스 시계 3점을 어떻게 소유하게 됐는지를 주로 살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일간지인 엘코메르시오는 보도했습니다. 볼루아르테 대통령은 카스티요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상대로 강압적인 진압을 지시 또는 묵과해 50여명을 사망케 한 혐의로도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정국 혼란 속에 빅토르 토레스 페루 내무장관은 이날 사의를 표명했습니다.그는 RPP뉴스를 비롯한 현지 취재진에 "가족과 건강 문제로 제가 (사임을) 요청했고,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였다"며 "나는 국가를 위해 최선을 다했고, 깨끗한 손으로 평화롭게 떠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올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의장국인 페루에서 정상회의 등 준비를 진두지휘했던 내무장관의 사임은 대통령 때문에 촉발된 정부 내 어수선한 분위기를 수습하려는 시도로 관측된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페루 국회는 국회법에 따라 총의석수의 40%(52명)를 넘는 의원들의 동의를 받으면 본회의에서 탄핵 절차를 개시할 수 있습니다. 탄핵안은 재적의원 3분의 2를 넘으면 가결됩니다. 페루 의석수는 130석으로 가결에는 87석 이상 동의가 필요합니다.

이규화기자, EPA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